문재인 정부, 우한 교민 수백명 귀환 일정 돌연 연기...일본은 귀국 완료
문재인 정부, 우한 교민 수백명 귀환 일정 돌연 연기...일본은 귀국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중국 비행허가 취소로 귀환기 예정 바뀌어 수백명 몰아태울 가능성도..."다음 공지 기다리라"
귀환기 언제 출발할 지 정해지지도 않아..."출발 시각 늦어지는 것인지 날짜 바뀌는 것인지 알 수 없어"
외교부 당국자 "오늘 전세기 출발 확실"...일본은 전날 도착시켜 격리수용 안 해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 나타난 우한행 항공편 일정. (사진 = 연합뉴스)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 나타난 우한행 항공편 일정.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30일 긴급 귀환시킨다던 한국 교민 700여명이 원래 일정대로 돌아오지 못하게 됐다.

우한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30일 오전 1시(현지시간)쯤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 측의 비행 허가가 변경됐다”며 “오늘(30일) 15시와 17시 임시 비행편에 탑승하기로 했던 분들이 오늘 오전 10시45분까지 (우한 공항)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계획을 취소한다. 오전 중에 (일정을) 재공지할 예정으로 일단 대기해 달라”고 밝혔다. 해당 글은 1시간30여분 뒤 “중국 측의 허가 지연으로 30일 목요일 임시 비행편 탑승을 위해 10시35분까지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공지를 변경하오니, 해당되신 분들은 아침 일찍 이동하지 마시고 현재 계신 곳에서 다음 공지를 기다려 주시기 바란다”고 바뀌었다.

당초 30일에 출발한다던 전세기는 언제 출발할 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우한폐렴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중국 정부와 협의를 거쳐 30~31일 300인승 전세기 4편을 우한 톈허(天河)공항에 보내 우한 및 인근 후베이성 도시에 체류 중인 한국 교민들을 데려올 예정”이라 공지했던 바 있다. 우한 총영사관도 전날(29일) 탑승 예정자 700여명에 “30일 오전 10시40분까지 우한 공항 고속도로 톨게이트로 직접 오거나 오전 8시40분까지 우한 시내 4곳의 집결지로 모여라”고 공지했다고 한다.

정태일 후베이성한인회 사무국장은 한 언론에 “현재로서는 주 우한 총영사관 측으로부터 통보만 받은 상황이고 정확한 원인에 대해선 영사관 측에서 확인 중에 있다고 한다”며 “출발 시각이 늦어지는 것인지, 아예 출발 날짜가 바뀌는 것인지에 대해선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당초 2대가 띄워질 예정 자체도 바뀔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에 살던 우리 교민 수백명을 비행기 한 대에 몰아태우겠다는 얘기다.  복수 언론 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는 2대에 나눠 데려오려 했던 인원을 ‘붙어 앉으면 1대에 모두 탑승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판단을 했다. 이에 따라 30일과 31일 각각 2대씩 총 4대의 전세기를 잇달아 투입하겠다던 당초 계획은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지연 관련 소식이 보도된 뒤 “당초 운항하려던 임시항공편 일정에 변경이 생겨 주우한총영사관에서 탑승 예정이던 우리 국민들에게 긴급 공지를 했다. 외교부는 변경된 스케줄에 따라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이 최대한 조속히 귀국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며 “오늘(30일) 전세기가 출발하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전날 우한에 머물렀던 자국인 206명을 전세기에 태워 유증상자를 제외한 나머지를 간단히 검역한 뒤 검사결과를 기다리도록 조치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