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문재인 정권 사람들의 공통성은 잘못을 하고도 '적반하장'으로 대든다는 데에 있다"
진중권 "문재인 정권 사람들의 공통성은 잘못을 하고도 '적반하장'으로 대든다는 데에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나라가 언제부터 도둑이 포졸한테 윽박지르는 나라가 됐나?"
"文정권 사람들, 이미 오래 전에 기득권층 돼...과거 보수층 제치고 제1의 특권층 됐다"
"범죄를 운동이라 생각하니 죄를 짓고도 저렇게 떳떳할 수 있는 것"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문재인 정권 사람들의 공통성은 잘못을 하고도 적반하장으로 대든다는 데에 있다"고 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들은 왜 저렇게 뻔뻔한가?"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이분들, 사고 치고 나서 하는 행동 보면 우리가 송구해서 사과해야 할 상황 같다"며 "표창장 위조 당해서 동양대가 죄송하고 업무방해 당해 연세대가 죄송하고 선거개입 당해서 울산시민이 죄송하고, 주가조작 당해서 개미들이 죄송하다"고 했다.

또 "역대 정권에서 청와대 비서관들은 모두 기소와 함께 사직했죠? 그런데 유일하게 최강욱 비서관만 기소 당하고도 버티고 있다. 그냥 버티기만 하는 게 아니다. 자기 기소했다고 '쿠데타' 운운하며 아예 공수처 이용해 검찰총장 잡아넣겠다고 대놓고 협박까지 하죠? 위조증명서로 남의 입시업무 방해한 잡범 주제에 권세가 거의 대통령이다"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임종석도 보라. 검찰이 수사를 시작하자 지레 겁먹어 감동적으로다가 정계은퇴를 연출하더니, 추미애가 들어와 검찰의 손발의 묶어놓으니 슬며시 다시 기어나온다"며 "이제 자신이 좀 생겼나 보다. 검찰이 수사가 아니라 정치를 한다고 비난하며 '국민과 함께 지켜보겠다'고 협박을 한다. 이 사람아, 국민이 널 지켜보고 있어. 이 나라가 언제부터 도둑이 포졸한테 윽박지르는 나라가 됐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조국 일가도 마찬가지다. 가족들 혐의가 20개, 본인혐의가 11개"라며 "그래도 자기들은 잘못한 거 하나도 없단다. 그게 다 검찰이 잘못한 거란다. 자기들은 검찰개혁을 하려다 희생당한 순교자란다. 정경심 보라. 자기가 구치소에 있는 이유가 문서위조, 사모펀드, 증거인멸 때문이 아니래요. 그게 다 검찰개혁 때문이란다. 아니, 대한민국 법률에 '검찰개혁죄'도 있나?"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문재인 정권 사람들이 잘못을 하고도 이렇게 뻔뻔한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 이분들, 이미 오래 전에 기득권층이 됐다. 정권을 쥔 후에는 과거의 보수층을 제치고 대한민국 제1의 특권층이 됐다"며 "이제는 그 특권을 2세에게 세습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지역구세습(문희상), 학벌과 재산세습(조국). 예를 들어 서민층 자녀와 임종석 자녀의 삶을 비교해 보세요. 지옥과 천국 아닌가?"라고 했다.

아울러 "근데 사회의 기생계층이 꼴에 운동권 출신이라고 아직도 자기들이 숭고한 개혁질, 혁명질, 운동질 하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며 "그래서 실은 이 사회의 건전한 시민들의 등처먹는 일을 하면서 그게 다 숭고한 대의(검찰개혁, 사법개혁 등)를 위한 것이라 자기세뇌를 하는 것이다"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마지막으로 "범죄를 운동이라 생각하니 죄를 짓고도 저렇게 떳떳할 수 있는 것"이라며 "나아가 그게 운동에 대한 탄압이라 우길 수 있는 것이다"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