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고모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여만에 공식석상 나타나
김정은 고모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여만에 공식석상 나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삼지연극장서 열린 설 명절 기념공연에 나타난 김경희
김정은, 김여정 바로 옆에 앉은 김경희...정치적 입지 회복 가능성도 거론돼
사진 = 연합뉴스
앞줄 왼쪽부터 최룡해, 김정은, 리설주, 김경희, 김여정. (사진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모인 김경희 노동당 전 비서가 남편 장성택 처형 이후 6년여만에 공개 활동에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1월 25일 삼지연극장에서 설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하셨다”고 전하며 객석의 공연 관람 장면들을 공개했다.

지난 25일 삼지연극장에서 진행된 설 명절 기념공연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리일환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김여정 당 제1부부장, 현송월 부부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조선중앙통신은 최룡해 바로 다음으로 김경희를 호명하면서 공개 활동 소식을 전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이었던 김경희는 이날 김정은과 리설주의 왼쪽 옆자리에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과 함께 앉았다.

김정일 체제에서 핵심 인사로 활동한 김경희는 김정은의 후견인 역할로 건재했었으나 2013년 12월 남편인 장성택이 처참하게 처형된 이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같은해 9월 9일 김정은과 북한 정권 수립 65주년 경축 노농적위군 열병식에 참석한 것이 마지막 공개 활동이어서 그간 숙청설까지 제기됐다.

이번 설 명절 기념공연에는 소위 북한의 '백두혈통'이 총출동해 체제 수호 의지를 나타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경희가 남편 장성택 처형 이후 정치적 입지를 회복했을 가능성도 거론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