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 정권, 실세 비리 수사 무력화 위해 검찰 조직 파괴...특검으로 권력 사유화 막겠다"
황교안 "문재인 정권, 실세 비리 수사 무력화 위해 검찰 조직 파괴...특검으로 권력 사유화 막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권 법무부의 '2차 검찰 학살'에 "오죽하면 검찰에서마저 특검 이야기...文이 이 내용 알았는지 국민에 밝혀라"
"문재인 정권, 이 나라 親文 파시즘 국가로 만들려고 작정...헌정 헌법기관 장악해 국민 집어삼키겠다는 의도"
공천관리위원회 구설수 관련해서는 "이기는 공천 돼야 한다...거당적으로 함께 힘 모으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자신들의 비리의혹을 수사하는 검찰들에 대한 ‘학살’을 벌인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권이 정권 실세의 비리와 부패에 대한 수사를 무력화하기 위해 검찰 조직 자체를 파괴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특검을 통해서 이 난폭한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막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검찰 수사를 최대한 존중하는 차원에서특검 논의를 자제해왔지만이 정권의 검찰 무력화, 사법방해가 극에 달하면서 더 이상 특검을 배제할 수 없다. 오죽하면 검찰에서마저 특검 이야기가 나오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달 들어 검사장급 인사와 검찰 직제 개편, 중간 간부(차장급) 인사에 대대적인 ‘학살’을 벌였던 바 있다. 특히 전날(23일)에는 윤석열 검찰총장 지휘 하에서 문재인 정권 비리의혹 수사를 지휘해온 대검찰청 핵심 간부를 대다수 교체했다. 이에 황 대표는 “모든 것이 ‘식물 검찰’ 만들기에 맞춰져 있다. 게다가 범죄 혐의자에 대한 기소를 날치기로 규정하면서 법무부 장관은 복수를 벼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서도 “검찰 대학살에 대해서는 우연히 이뤄진 것이라고 말할 수 없다. 이런 인사권 모두 대통령에게 있다. 대통령께서 이 내용을 알았는지, 몰랐는지 국민들에게 밝혀주시길 바란다”며 “문재인 대통령, 본인이 임명한 검찰총장이 친문 호위무사 역할을 제대로 못하자, 이제 그의 수족을 자르고 찍어내려 한다. 검찰을 권력의 종복으로 삼으려했던 그 흉악한 의도를 이제는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성토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법무부는 이날 문재인 정권의 비리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중간 간부에 대해 '학살' 인사를 저질렀다. (사진 =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법무부는 이날 문재인 정권의 비리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중간 간부에 대해 '학살' 인사를 저질렀다. (사진 = 연합뉴스)

또 “(문재인 정권은) 이 나라를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친문 파시즘의 국가로 만들려고 작정했다. 국민을 친문 독재 아래 굴종시키려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총선까지만 버티자는 속셈이다. 총선이라는 정권심판의 위기만 잘 넘기면 이대로 검찰은 물론이고, 모든 대한민국 헌정 헌법 기관을 장악해서 이 나라와 국민을 집어 삼키겠다는 의도”라고도 꼬집었다.

이어 국민들을 향해서도 “이 모든 힘은 바로 주권자인 국민 여러분들에게서 나온다. 오직 국민만이 심판할 수 있다. 이번 총선에서 저희 자유한국당에게나라를 다시 바로 세울 기회를 허락해달라. 저희가 압승하여,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을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최근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와 관련한 구설수에 올라있다. 한국당 이념에 맞지 않는 인사들을 대거 공관위에 앉히면서 적절한 처신을 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에 황 대표는 기자회견 뒤 “이번 공천은 공정한 공천,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 그것을 위해서 거당적으로 함께 힘을 모으고 있다. 공천관리위원회도 마찬가지”라며 “대통합에 관해서는 공개할 수 있는 부분이 있고 공개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대부분은 양쪽이 '아직은 공개할 때가 되지 않았다' 이런 판단인 경우가 많은데 연휴기간이라하더라도 필요한 논의들은 해나가겠다. 그만큼 대통합 중요하고 또 우리 스스로 변화해나가는 모습들이 총선 승리를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다는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이번 명절에도 한국당 내 정책 보완부분을 점검하고 총선 준비를 할 계획이라고 한다. 그는 “대통합을 위해서 연휴에도 해야할 일들이 좀 있다. 그리고 당을 바꾸기 위한 쇄신의 노력도 해야 한다”며 “연휴가 정말 쉬는 시간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살리는 시간이 되도록 그렇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