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김건모 부인 장지연에 대한 도 넘은 추측성 사생활 폭로 논란...김건모 측 "법적 대응할 것"
가세연, 김건모 부인 장지연에 대한 도 넘은 추측성 사생활 폭로 논란...김건모 측 "법적 대응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대구 강연회에서 장 씨 묘사하며 "배우 이 모 씨와 사귀고 동거까지 했다고 들었다" 등의 추측성 발언 남발
강연회 참석 청중에게 입단속 했지만...21일 연예매체 텐아시아 보도로 해당 사실 대중에 알려져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 측, 강력 대응 시사 "확인되지 않은 남자관계 들먹이며 가족 공격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어"
강용석 "잠깐 분위기 전환을 위해 했던 이야기들이 핫하게 달구고 있다"
여론 반응도 분노 일색..."진짜 비열하고 찌질하게 산다"
강용석 변호사(中), 김세의 전 MBC 기자(右),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 (사진=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강용석 변호사(中), 김세의 전 MBC 기자(右),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 (사진=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가수 김건모의 아내 장지연 씨에 대한 도를 넘은 추측성 폭로를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다.

가세연 출연진인 강 변호사와 김세의·김용호 전 기자는 지난 18일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강연회에서 장 씨를 묘사하며 "남자관계가 복잡했다", "배우 이 모 씨와 사귀고 동거까지 했다고 들었다"는 등의 추측성 발언을 남발했다. 심지어 관련 인물들의 실명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들은 추측성 폭로를 이어가면서도 강연회에 참석한 청중에게는 "보안 유지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입단속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21일 연예매체 텐아시아가 강연회에서 오간 발언을 보도하면서 해당 사실이 대중에 알려졌다.

텐아시아 보도에 따르면 이날 김용호 전 기자는 "(장 씨가) 이 씨를 만날 때 주변에 자랑을 많이 하고 다녔다고 한다"며 "외국에서 이 씨가 촬영 중일 때 거기에 찾아가기도 했다더라"고 말했다. 김세의 전 기자는 "아시는 분들은 아실 것"이라며 누가 들어도 해당 인물을 연상시킬 수 있는 힌트를 줬다.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복수의 언론매체를 통해 가세연에 대한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건음기획은 "해당 발언의 강연 녹취 자료를 찾는 중"이라며 "결혼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확인되지 않은 남자관계들을 들먹이며 가족을 공격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22일 오전 가세연 '인싸뉴스'에서 해당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것에 대해 "대구 강연회에서 정치 선거 외교 온갖 이야기들을 했는데, 하드코어 뉴스들 사이 잠깐 분위기 전환을 위해 했던 이야기들이 핫하게 달구고 있으니"라며 "그날 나온 이야기가 다 뉴스화되면 정말 시끄러워질 것 같다. 그날 강연에 오신 분들은 느끼셨을 것이다. 한 마디 할 때마다 분위기가 술렁였다"고 했다.

가세연을 향한 여론의 반응은 분노 일색이다. 한 네티즌은 "배우와 연애를 했던, 동거를 했던 싱글끼리 하는데 뭐가 문제가 되냐"며 "강용석 씨는 자신의 과거부터 돌아보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진짜 비열하고 찌질하게 산다"며 "그냥 좀 잘 살게 내버려 뒀으면 좋겠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