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새해 수출 증가" 말한 바로 다음날 나온 "올해 1월 1-20일 마이너스 수출" 통계
文대통령 "새해 수출 증가" 말한 바로 다음날 나온 "올해 1월 1-20일 마이너스 수출" 통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곳곳에서 비명인데 그나마 文대통령이 인용한 '편식통계'는 하루만에 '가짜 뉴스'로 드러난 셈
'마이너스 통계' 발표된 날에도 "수출 늘기 시작했다"며 신임 공무원들에게 경제 상황 호도
수석보좌관회의서 모두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들어 수출이 증가하고 경제가 반등하는 징후들이 보이고 있다"고 언급한 다음날 1월 수출이 1~20일까지 전년대비 마이너스로 전환했다는 발표가 나왔다. 이에 '수출 호조'를 강조한 대통령이 직접 '가짜 뉴스'를 퍼뜨렸다는 비판이 나온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57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4000만달러) 감소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4.5일로 작년과 같았다. 조업일수를 감안한 일평균수출액은 17억7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0.2%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281억달러)은 전년동기대비 3%(8억3000만달러) 증가했다. 이에 따라 1월 1~20일까지 무역적자 규모는 약 25억 달러로 집계됐다.

수출 상대국별로는 베트남(6.7%), 일본(5.6%), 홍콩(9.9%), 중동(35.0%) 시장에서 수출이 늘었으나 중국(-4.7%), 미국(-4.9%), EU(-4.3%), 싱가포르(-15.8%) 등으로의 수출은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8.7%), 석유제품(19.3%) 등의 수출이 늘었고, 승용차(-6.8%), 무선통신기기(-6.2%), 선박(-42.1%) 등에서 줄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새해 들어 우리 경제가 나아지고 반등하는 징후들이 보이고 있다"며 낙관론을 설파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수출 호조"라고 강조하면서 "앞으로 2~3년간 생산과 고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통관 기준으로 집계되는 수출액도 늘게 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그러나 그로부터 하루가 지나 발표된 전년대비 일평균수출액은 -0.2%를 보였다. 문 대통령이 콕 찝어 언급한 '수출 호조' 발언이 사실은 '가짜 뉴스'였던 셈이다. 전월대비로 따져도 -2.1%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의 업무보고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가짜뉴스나 불법유해정보로부터 국민의 권익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선 청와대가 이같은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정정에 나서야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신임 공무원들과 점심을 함께 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마이너스 수출' 통계가 발표된 당일에도 신임 공무원들에게 "수출이 늘기 시작했고 주가도 잘 오르고 있다"며 최근 국내 경제 상황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정부세종청사 구내식당에서 신임 공무원들과 만나 점심을 함께하며 "공무원들은 우선 자기 자신부터 행복할 권리가 있다"는 등의 덕담을 건넸다. 이어 "공무원들이 행복해야 국민들이 함께 행복해지는 것"이라며 "국민을 위해 공무원이 자신을 다 버려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과 가정 양립 잘 하면서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국내 경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관세청의 '마이너스 수출'이 발표된 이후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연초부터 여러가지 공기가 달라지는 것 같다"며 "일자리, 고용 문제는 질이나 양적인 면에서 이제 한 고비를 넘기는 분위기이고 분배도 확연하게 개선이 됐고, 수출도 늘기 시작했고 주가도 잘 오르는 등 긍정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며 신임 공무원들에게 설명했다.

그러면서 "뭔가 경제가 잘 될 것 같다는 긍정적인 전망들이 높아지고 있다"며 "경제는 다분히 심리다. 국민에게 희망이 되는 한 해에 젊은 공직자들이 주연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