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도 '우한 폐렴' 확진자 첫 발생...감염병 경보 '주의'로 격상
한국서도 '우한 폐렴' 확진자 첫 발생...감염병 경보 '주의'로 격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우한시에 거주하는 35세 중국 국적 여성...여행하기 위해 19일 인천 입국
국자 검역 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
환자 상태 안정적이며 폐렴 증상은 나타나지 않아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 폐렴' 확진자가 처음으로 확인돼 보건당국이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오전 중국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유입 확진 환자를 확인하고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거주하는 35세 중국 국적 여성으로 춘절을 맞이해 한국과 일본을 여행하기 위해 19일 인천으로 입국했다. 탑승 항공기는 19일 낮 12시 11분에 도착한 중국남방항공 'CZ6079'편이다.

인천공항검역소가 당시 우한시 입국자 검역 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다.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인 인천의료원으로 이송 이후 질병관리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검사하는 판-코로나바이러스(Pan-Coronavirus) PCR검사를 통해 염기서열을 비교·분석한 결과 20일 오전 8시 확진 환자로 확정됐다.

현재 환자 상태는 안정적이며 폐렴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 환자는 입국 하루 전인 18일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같은 날 중국 우한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감기처방을 받았다. 화난 해산물시장을 포함해 우한시 전통시장 방문력이나 확진환자 및 야생동물 접촉력은 없다고 답했으며 현재 중앙역학조사관이 심층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춘절을 맞아 일본과 한국을 여행하기 위해 우리나라에 방문한 분"이라며 "5명 정도 동행자 등에 대해선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 준용했던 것처럼 환자 동선을 파악하고 근접 좌석 승객과 이 환자를 담당했던 승무원 등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해 관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검역단계에서 확인돼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이다. 항공기(중국남방항공 CZ6079) 동승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에 대해선 현재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국내에 신고된 환자는 이날 기준 확진 환자 외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7명이다. 4명은 격리해제됐으며 3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조사대상에 포함되지 않지만 관찰이 필요한 능동감시 대상자는 14명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