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폰 새 사령탑에 노태문 발탁...이인용, CR 담당 사장으로 현업 복귀
삼성전자, 스마트폰 새 사령탑에 노태문 발탁...이인용, CR 담당 사장으로 현업 복귀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1.20 15:39:19
  • 최종수정 2020.01.20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훈 IM부문 네트워크사업부장, 황성우 종합기술원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등 4명 사장 승진
이인용 고문, 준법감시위원회 참여에 이어 CR담당 사장으로 현업 복귀

삼성전자가 올해 부문별 대표이사 3인 체제를 유지한 가운데 50대 사장만 10명으로 꾸려진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삼성전자가 20일 발표한 '2020년도 정기 사장단 인사'에 따르면 부문별 대표이사 3인은 모두 유임되고, 총 4명이 주요 사업부 사장으로 승진했다. 5명의 위촉업무 변경도 있었다.

사장 승진자는 전경훈 IM부문 네트워크사업부장, 황성우 종합기술원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등 4명이다. 위촉업무 변경은 김기남 부회장 DS부문장, 김현석 사장 CE부문장, 고동진 사장 IM부문장, 노태문 사장 IM부문 무선사업부장, 이인용 CR(Corporate Relations)담당 사장 등 5명이다.

전경훈 IM부문 네트워크사업부 부사장은 이번에 사장으로 승진한다. 그는 작년 말 네트워크사업부장으로 부임한 이후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를 효과적으로 대응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전 사장은 삼성전자 DMC연구소 차세대연구팀장,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 네트워크사업부장을 역임하면서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주도한 바 있다.

황성우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부원장도 미래 신기술 발굴과 전자 계열 연구개발 역량 제고에 기여해 사장(종합기술원장)으로 승진했다. 그는 김기남 부회장을 대신해 종합기술원장으로서 차세대 연구개발(R&D) 경쟁력 강화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박학규 삼성SDS 사업운영총괄 부사장도 이번에 삼성전자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 사장으로 승진한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최윤호 부사장은 경영지원실 사장으로 승진한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이번 인상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세대교체' 인사는 52세의 노태문 삼성전자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의 사업부장 발탁이다. 삼성전자는 그를 모바일 사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주역으로 꼽으며, 중국업체의 공세로 스마트폰 경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좀 더 젊은 조직으로 탈바꿈시킬 것이란 기대다.

삼성전자 이인용 사회공헌업무총괄 고문은 CR 담당 사장으로 현업에 복귀했다. 이인용 사장은 삼성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장과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을 역임한 뒤 2017년 11월부터 사회공헌 업무를 총괄해왔다. 이 사장은 최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에 유일한 사내 위원으로 참여한 데 이어 CR 담당 사장직을 맡아 삼성의 대외 협력 기능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 대표이사 3인 체제는 그대로 유지했다. 김기남 부회장은 시스템 반도체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고동진 IM부문 사장은 갤럭시S10 흥행으로, 김현석 CE(소비자가전)부문 사장은 맞춤형 가전 전략 등으로 크고 작은 성과를 낸 것이 유임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