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선물로 조계종에 '육포' 보낸 한국당...당일 긴급회수 소동
설 선물로 조계종에 '육포' 보낸 한국당...당일 긴급회수 소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 명의로 조계종에 '육포' 보냈다가 당일 회수 소동 벌여
조계종, 선물상자 안에 육포 확인하고 당혹감 못감춰
한국당 "대표께서 불교계에 한과 선물 준비하셨는데 착오 배송" 사과성 해명
지지층, 한국당 당료들 비판..."사무처가 무능하고 쓸모없다", 진짜 너무 웃긴데 울고 싶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사무처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 명의의 설 선물로 조계종에 '육포'를 보냈다가 뒤늦게 긴급 회수하는 소동을 벌였다.

20일 불교계에 따르면 한국당은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로 설 선물을 보냈다. 백화점에서 구입한 것으로 알려진 설 선물 상자 안에는 포장된 육포가 들어있었다. 수행자인 승려가 육식하는 것을 조계종이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는 점은 한국 사회에 기본 상식 중 하나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국당은 조계종 총무원장을 보좌하는 조계종 사서실장과 중앙종회 의장 등에게 육포 선물을 보냈다. 이에 조계종은 한국당이 대표 명의로 보낸 설 선물이 육포라는 것을 확인하고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당 측은 당일 직원을 보내 해당 육포 선물을 급히 회수했다. 당 관계자는 "대표님이 이번 설 선물로 육포를 준비했다"면서 "하지만 불교계 선물로는 한과를 따로 준비해 보내드리기로 했었다"고 해명했다. 당 대표 비서실과 배송업체 측 간에 소통 문제로 다른 곳으로 배송됐어야 할 육포 선물이 조계종으로 잘못 갔다고 밝혔다.

한국당이 당일 문제를 파악해 긴급 회수하고 조계종에 사과까지 했지만 연합뉴스와 한겨레 등 주요 언론은 이를 보도하며 황 대표의 기독교 편향 논란을 재점화시키려는 모양새다.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합장을 하지 않아 논란이 되자 불교계에 사과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국당 직원들이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국민들에게 익히 알려진 황 대표 명의의 설 선물로 불교계에 육포를 보냈다는 소식에 한국당 지지자들조차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무처가 무능하고 쓸모없다", 진짜 너무 웃긴데 울고 싶다", 기대치를 최대한 낮춰서 나중에 드라마틱하게 변하는 거 보여주려고 저러는 걸까?" 등의 반응이 나오는 것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