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연방검찰, 주한 EU대사 출신 전직 외교관 ‘中 스파이 활동 혐의’로 조사
獨연방검찰, 주한 EU대사 출신 전직 외교관 ‘中 스파이 활동 혐의’로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직 駐韓 EU대사 근무한 게르하르트, 中국가안전보위부 스파이로 활동한 혐의로 獨연방검찰 조사 받아
유럽연합의 깃발(왼쪽)과 독일 국기(오른쪽).(사진=로이터)

전(前) 주한(駐韓) 유럽연합(EU) 대표부 대사가 중국 국가안전부(MSS)의 스파이로 활동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독일 연방검찰청은 16일 전직(前職) 외교관 등 3명을 ‘스파이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독일 현지 언론인 ‘슈피겔’에 따르면 중국 국가안전부와 사적(私的)·경제적 정보를 공유한 혐의를 입고 있는 용의자들 가운데 한 명은 EU 집행위원회에서 근무한 바 있는 외교관 출신의 인물이고, 나머지 2명은 독일의 유명 로비 업체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언론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7일 독일 연방검찰청이 용의자라고 밝힌 3명 가운데 1명의 이력(履歷)이 게르하르트와 일치한다고 보도했다. 당시 ‘슈파겔’은 “EU에서 여러 대사직을 맡았고, 유럽 대외협력청의 브뤼셀 본부에서 동아시아·태평양 책임자였으며 2017년 외교 경력을 끝냈다”고 전했다.

이번에 조사를 받고 있는 게르하르트는 독일과 헝가리의 이중국적 소유자로 노르웨이와 아이슬란드에서 대사로 근무한 바 있으며, 특히 지난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주한 EU 대사로 재직했다. 그는 2017년에 외교관 생활 청산하고 유럽의 한 로비업체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SCMP는 복수의 유럽 소식통을 인용해 “경찰은 게르하르트를 포함한 3명의 용의자를 체포하지는 않았다”며 “(이 사안과 관련해) 게르하르트도 즉각 답변을 내놓지 못 했다”고 덧붙였다.

중국 국가안전부는 우리나라의 국가정보원과 같이 중국 정부의 방첩·해외공작·외교안보 등의 임무를 맡은 중앙기관이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