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캐리 람, ‘하나의 중국’ 원칙 재확인...“‘1국가’ 원칙 안 지키면 ‘2체제’도 없다” 협박성 발언
홍콩 캐리 람, ‘하나의 중국’ 원칙 재확인...“‘1국가’ 원칙 안 지키면 ‘2체제’도 없다” 협박성 발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홍콩 입법회 출석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1국가’ 원칙 지켜져야 ‘2체제’ 원칙도 지켜질 것”
‘홍콩 기본법’, 반환 50주년 되는 2047년 이후 홍콩의 정치·경제 체제에 대한 명기 없어...“홍콩이 완전히 中에 흡수되는 것 아닌가” 우려 확산
ㅇㅇ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16일 홍콩 입법회에 출석해 ‘하나의 중국’(一個中國)이라는 중국 정부의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사진=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16일 우리나라의 국회에 해당하는 홍콩 입법회(立法會)에 출석해 ‘1국가’ 원칙을 강조, ‘하나의 중국’(一個中國)이라는 중국 정부의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캐리 람 홍콩 행넝장관은 16일 홍콩 입법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1국가’ 원칙이 지켜진다면 홍콩의 중국 반환으로부터 50년이 되는 2047년 이후에도 (‘1국가2체제’ 원칙은) 변함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동시에 그는 “제도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상태에서, ‘1국가’라고 하는 중요한 원칙을 무너뜨린다면. 젊은이들이 걱정하는 상황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는 협박성 메시지도 덧붙였다.

지난 1997년 당시 중국은 한 나라 안에 ‘자본주의 시장경제’와 ‘사회주의 계획경제’가 공존한다고 하는 ‘1국가2체제’라는 명분으로 영국으로부터 홍콩을 반환 받았다. 홍콩 반환 당시 중국은 홍콩에 대해 ‘고도의 자치권’을 50년간 보장한다는 약속을 한 바 있다. 그러나 홍콩의 헌법에 해당하는 ‘홍콩 기본법’에는 ‘2047년 이후의 홍콩’의 정치·경제 체제에 대해서는 명기하지 않고 있어, 홍콩의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언젠가 ‘2체제’ 시대가 막을 내리고 홍콩이 중국에 완전히 흡수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캐리 람 장관의 발언은 “젊은이들은 ‘1국가2체제’가 지속될지 어떨지 걱정하고 있다”고 한 어느 입법회 의원의 지적에 대한 답변으로, 이같은 홍콩 젊은이들의 인식과 우려를 불식하는 동시에 홍콩에서 일어나고 있는 ‘반중’(反中) 움직임을 강하게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팬앤드마이크 취재에 응한 한 홍콩 시민은 “홍콩 시민들은 ‘2체제’ 쪽을 중요하게 보고 있다”며 “중국 본토와는 다른 체제를 유지하고 싶기 때문에 영국 통치 시기의 제도를 유지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어 중국의 입장과는 다르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 다른 홍콩 시민은 “‘2체제’가 붕괴되면 홍콩은 중국에 흡수돼 버린다”며 “이상적인 상황은 홍콩이 독립을 성취하거나 완전한 민주주의를 보장받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오늘날의 홍콩 정부는 민생에 있어 완전히 무능하며 오로지 중국 공산당만을 위해 복무하고 있어 홍콩 시민들의 생각이 공정하게 대의되고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파 소속 홍콩 입법위원들은 캐리 람 장관의 사임을 요구하며 차례로 회장을 떠나기도 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