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총선개입 논란 '野심판 여론 우세' 보도한 KBS 고발키로...심재철 "불공정 여론조사"
한국당, 총선개입 논란 '野심판 여론 우세' 보도한 KBS 고발키로...심재철 "불공정 여론조사"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1.17 11:34:24
  • 최종수정 2020.01.17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 대표-조사 의뢰·보도한 KBS 사장 검찰 고발 예정
심재철 "여심위, 때늦은 솜방망이 조치...법 위반했다면 고발해야 마땅"
"거의 모든 여론조사가 소위 야당 심판론을 부각...靑, 야당 심판론 선동까지"

4·15 총선을 앞두고 '보수야당 심판론'에 대한 공감 여부를 물은 KBS의 여론조사에 대해 '공직선거법 준수 촉구' 조치가 결정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 대표와 조사를 의뢰·보도한 KBS 사장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 KBS는 "내년 총선에 자기 반성 없이 정부의 발목만 잡는 보수 야당에게 표를 주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문항을 포함한 여론조사를 한국리서치에 의뢰했다.

'KBS 뉴스9'은 조사 결과를 근거로 ‘보수야당 심판론’에 찬성 여론이 우세하다는 내용을 보도해 '총선 개입-여론 조작’ 논란이 일었고, 결국 해당 조사를 실시한 한국리서치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로부터 ‘공직선거법 준수 촉구’ 통보를 받았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심위는 KBS 여론조사에 대해 '여론조사는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선거법 108조를 위반했다고 지적했다"면서도 "때늦은 솜방망이 조치"라며 "KBS가 법을 위반했다면 고발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작년 12월 27일에 보도가 나왔는데, 여심위는 시간이 한참 지난 1월 8일에 조치를 취했다. 그것도 언론에 내용을 알리지 않고 홈페이지에 한 줄짜리 시정조치 명령을 슬그머니 올려놨다"며 "정권에 장악된 방송 봐주기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작년 말 KBS를 시작으로 MBC-리얼미터, 한겨레-한국갤럽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여론조사가 소위 야당 심판론을 부각했다"며 "당시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야당 심판론을 선동하기까지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KBS에 관련자 문책을 요구하는 동시에 여심위를 향해서도 "MBC 등 다른 여론조사에 대해서도 치밀하게 검증해 KBS처럼 비열한 의도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이후 서울 여의도 KBS를 찾아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원회의 '공직선거법 준수 촉구'를 통보받은 'KBS의 여론조사'에 대해 항의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