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차남 김현철, 文에 직격탄 "대통령이라는 작자가 국민들을 개돼지로 보고 능멸하고 있다"
YS 차남 김현철, 文에 직격탄 "대통령이라는 작자가 국민들을 개돼지로 보고 능멸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 비판한 듯..."가만있으면 정말 그들은 우리를 얕잡아보고 그저 한낱 노리개로 취급할 것"
"靑에서 그들을 끌어내리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야당에 국민들이 압도적 몰표 몰아주는 것"
"후세를 위해서라도 분연히 일어나 세상을 지극히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나라로 하루라도 빨리 다시 되돌리자"
김현철 동국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 석좌교수. (사진=연합뉴스)
김현철 동국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 석좌교수. (사진=연합뉴스)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동국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 석좌교수가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이라는 작자가 기자회견이랍시고 국민들을 개돼지로 보고 능멸하고 있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김현철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가만있으면 정말 그들은 우리를 얕잡아보고 그저 한낱 노리개로 취급할 것이고 세상은 북한체제와 비슷한 전체국가로 전락할 것이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한 신년 기자회견 자리에서 일방적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옹호하는 발언을 한 반면 윤석열 검찰에 대해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바 있다. 김 교수는 이를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김 교수는 "청와대에서 사악한 저들을 끌어내리기 위한 합법적이고 유일한 방법은 한심한 야당이지만 뒤늦게 통합하고자 노력하는 신당에 우리 국민들이 압도적인 몰표를 몰아줘야 한다"고 했다.

김 교수는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지켜온 우리의 소중한 나라를 계속 이어갈 우리 후세를 위해서라도 분연히 일어나 세상을 지극히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나라로 하루라도 빨리 다시 되돌리자"고 했다.

그는 지난 대선에서는 문재인 후보를 지지했으나 현 정권 출범 후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실망을 느끼고 정치적으로 결별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