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틀 연속 김현미 비판 논평..."김 장관은 오만하고 저속한 '물' 발언 즉각 사과하고 반성하라"
한국당, 이틀 연속 김현미 비판 논평..."김 장관은 오만하고 저속한 '물' 발언 즉각 사과하고 반성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장관의 발언은 국민을 대하는 文정부의 '오만함'을 그대로 드러낸 것"
"일산지역 주민들이 김 장관의 잘못된 부동산 정책으로 상당한 고초를 겪고 있다는 점에서 김 장관의 발언은 그야말로 적반하장"
"'지역 민심'을 '동네 물'이라는 저속함으로 비하해서야 되겠는가...우리 국민들은 '물'이 아니라 '바다'"
"한 조각 배에 불과한 文정권이 민심이라는 거대한 바다를 거스른다면 머지않아 큰 화를 피할 길이 없을 것"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펜앤드마이크 단독 보도 이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막말'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는 가운데 제1야당 자유한국당이 이와 관련해 이틀 연속 논평을 내놨다. 김현미 장관은 지난 12일 일산서구청 대강당에서 진행된 신년회 및 송별회 행사 자리에서 지역 주민들을 향해 "그동안 동네 물이 나빠졌네"라고 막말을 해 비판을 받고 있다.

한국당은 15일 박용찬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동네 물이 나빠졌네'라는 김현미 장관의 발언에 대해 비판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은 김현미 장관의 발언은 결코 가볍게 볼 일이 아니며 문재인 정부의 '오만함' 그리고 '저속함'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라고 판단한다"고 했다.

한국당은 "우선, 김현미 장관의 발언은 국민을 대하는 문재인 정부의 '오만함'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는 점을 엄중하게 지적하고자 한다"며 "지역구 주민들은 얼마든지 지역구 국회의원에게 민심을 전달할 수 있는 것이며 국회의원은 지역구 주민들의 지적과 비판에 겸허하게 경청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했다.

또 "그러나 김현미 장관은 그러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오히려 핀잔을 주는 태도를 보였다"며 "이 같은 태도는 자신들의 생각과 다른 국민들을 적폐로 취급하는 문재인 정권의 오만불손한 태도를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는 점에서 심각한 사안이다"라고 했다.

한국당은 "특히 일산지역 주민들이 김현미 장관의 잘못된 부동산 정책으로 상당한 고초를 겪고 있다는 점에서 김현미 장관의 발언은 그야말로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인 것이다"라고 했다.

한국당은 "둘째는 표현의 '저속함'이다"라며 "'동네 물'이라는 표현은 국회의원은 물론 대한민국 장관으로서 결코 적절한 표현이 아니다. 김현미 장관은 '지역 민심'이라는 표현을 '동네 물'이라는 저속한 단어로 격하시킨 것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비판한다고 해서 '지역 민심'을 '동네 물'이라는 저속함으로 비하해서야 되겠는가?"라며 "우리 국민들은 '물'이 아니라 '바다'이다. 그리고 권력은 '일엽편주'에 불과한 것이다"라고 했다.

한국당은 마지막으로 "한 조각 배에 불과한 문재인 정권이 민심이라는 거대한 바다를 거스른다면 머지않아 큰 화를 피할 길이 없을 것이다"라며 "김현미 장관은 오만하고 저속한 '물'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반성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