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부, 북한의 해외노동자 관련 기관 2곳 제재
美재무부, 북한의 해외노동자 관련 기관 2곳 제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남강무역회사·中베이징숙박소, 제재 대상에 포함돼
美재무부 “北, 유엔제재 회피해 노동자 불법 수출 지속”

미 재무부는 14일(현지시간) 북한의 해외 파견 노동자와 관련한 기관 2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이번에 재무부가 추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기관은 북한의 남강무역회사와 중국에 있는 베이징 숙박소다.

재무부는 이들 두 기관이 북한의 해외 파견 노동자 송환과 관련한 유엔 안보리 결의 2397호와 2375호를 위반했다고 밝혔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은 유엔 제재를 회피해 해외에서 수입을 창출하기 위해 노동자의 불법적 수출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북한의 해외 노동자들이 벌어들이는 불법적인 자금은 북한정권으로 들어가며, 이는 유엔 제재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날 재무부의 발표에 따르면 남강무역회사는 북한 노동자의 해외 파견과 관련한 전반적인 업무를 담당했다. 남강무역회사는 지난 2018년 러시아, 나이지리아, 그리고 중동의 다수 국가들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을 유지했다. 특히 비자, 여권, 출발, 해외 취업 등 북한 노동자 파견과 관련한 실행계획 등을 담당했다. 남강무역회사는 북한의 해외 노동자로부터 착취한 자금은 북한에 돌려보냈다.

재무부는 중국 내 숙박시설인 베이징숙박소가 이 남강무역회사를 도운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숙박소가 남강무역회사의 북한 해외 노동자 파견과 복귀를 가능하게 하고 노동자들이 벌어들인 자금을 북한으로 송금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재무부의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기관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된다. 또한 미국인이나 영주권자, 미국 내 사업자 등이 이들과 거래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측 차석대표는 14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북한 노동자가 벌어들이는 자금이 핵 프로그램 등에 사용되기 때문에 미국이 제재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디트라니 전 차석대표는 “재무부의 이번 조치는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최근 북한을 향해 협상에 복귀하라고 강조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북한이 협상장으로 돌아와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 카운슬 선임연구원은 재무부의 이번 조치를 중국, 러시아와 연계해 분석했다.

매닝 선임연구원은 가장 많은 북한 노동자가 있는 국가인 중국, 러시아가 제재 이행에 나서지 않는 만큼 그에 대한 결과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