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결점 연기' 유영, 한국인 최초 동계유스올림픽 피겨 금메달
'무결점 연기' 유영, 한국인 최초 동계유스올림픽 피겨 금메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유영(16·과천중)이 한국 피겨 역사상 처음으로 동계유스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유영은 14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년 로잔 동계유스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11점, 예술점수(PCS) 67.38점, 총점 140.49점을 얻었다.

지난 12일 쇼트프로그램에서 73.51점으로 1위를 기록했던 유영은 최종 총점 214.00점으로 크세니아 시니치나(200.03점), 안나 플로로바(187.72점·이상 러시아)를 제치고 압도적인 우승을 확정했다.

2012년 시작된 동계유스올림픽에서 한국 피겨 선수가 금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 무결점 연기를 보였다. 첫 번째 연기 과제인 트리플 악셀을 깨끗하게 성공하며 수행점수(GOE) 1.26점을 얻었고,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루프를 연이어 클린 처리하며 순조롭게 연기를 이어갔다.

이후 연기에서도 큰 실수를 범하지 않으면서 1위를 확정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