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가족 인권침해 조사해 달라" 인권위에 비서실장 명의 공문...진중권 "참 나쁜 사람들"
靑 "조국 가족 인권침해 조사해 달라" 인권위에 비서실장 명의 공문...진중권 "참 나쁜 사람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수 靑디지털소통센터장 "청와대는 청원 내용을 노영민 비서실장 명의로 국가인권위원회에 공문 송부"
"인권위는 청원 내용이 인권 침해에 관한 사안으로 판단되면 조사 착수할 수 있다고 전해와"
진중권 "조국 가족은 대한민국 역사에서 비리로 수사받은 그 어떤 피의자보다 특권적 대우 받아"
"PK 친문들은 그 인권위마저 비리 저지른 고위공직자 비리-부도덕 세탁해 주는 기관으로 악용하려 해"
"마침 어제 조국이 박종철, 노회찬 묘역 참배했다고 하더라...국아, 너는 대체 어떤 종류의 사람이니? 이제 그만하자"
문재인 대통령(左),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左),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청와대는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족의 인권을 침해했다며 조사를 촉구한 국민청원에 그 어느 때보다 신속하게 응답했다. 청와대는 13일 국가인권위원회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해당 청원 내용을 공문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유튜브방송 '청와대국민청원' 채널을 통해 "청와대는 청원인과 동참하신 국민의 청원 내용을 담아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국가인권위원회에 공문을 송부했다"고 언급했다.

강정수 센터장은 "인권위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접수된 청원 내용이 인권 침해에 관한 사안으로 판단되면 조사에 착수할 수 있다고 전해왔다"고 했다.

또 "인권위는 참고로 인권위법 제32조 제1항 제6호에 따라 익명으로 진정이 접수될 경우 진정사건을 각하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실명으로 진정을 접수해야 조사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이에 최근 문재인 정권을 향해 날선 비판을 가하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PK 친문(親文)에서 아직 조국 대선 카드를 포기하지 않은 듯"이라며 "인권위야 자기들이 쥐고 있으니 원하는 결론 얻어내는 데에 아무 지장 없을 거다. 사실 조국 가족은 대한민국 역사에서 비리로 수사받은 그 어떤 피의자보다 특권적 대우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다른 피의자들처럼 포토라인에 서지도 않았고, 조사를 받다가 몸 아프다고 조퇴도 할 수 있었고, 전직 대통령보다 화려한 변호인단의 법적 지원을 받으며 조사 시간보다 더 긴 시간을 조서 검토에 사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인권위의 취지다. '아동, 노인, 장애인, 외국인 노동자' 등 인권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사회적 약자들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청와대를 장악한 PK 친문들은 그 인권위마저 비리를 저지른 고위공직자의 비리와 부도덕을 세탁해 주는 기관으로 악용하려 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마지막으로 "이런 분위기라면 그들의 더러운 계획은 실제로 실현될 것 같다"라며 "벼룩의 간을 내먹지, 참 나쁜 사람들이다. 그들의 뜻대로 된다면, 그것은 아마 인권위 최악의 흑역사로 기록될 것이다. 대체 왜 저럴까? 아직 조국에 미련이 남은 걸까? 마침 어제 조국이 박종철, 노회찬 묘역 참배했다고 하더라. 국아, 너는 대체 어떤 종류의 사람이니? 이제 그만하자"고 일침을 가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