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한국 영화사 최초의 쾌거
봉준호 '기생충'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한국 영화사 최초의 쾌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 '기생충'에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트로피 안겨
韓 작품 골든글로브에서 후보 지명된 것도 최초...수상 여부에 관심 집중됐던 상황
韓 감독이 미국 할리우드 영화계에서 작품성만으로 인정받은 기념비적 사건
봉준호 "세계적 감독들과 후보에 오를 수 있어 그 자체가 영광"...아카데미 수상 가능성도
봉준호 감독이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베벌리힐스의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봉 감독은 “세계적 감독들과 후보에 오를 수 있어 그 자체가 영광”이라는 시상식 소감을 남겼다.

'기생충'은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버리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기생충'(봉준호 감독)과 '페인 앤 글로리'(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셀린 시아마 감독), '더 페어웰'(출루 왕 감독), '레미제라블'(래드 리 감독) 중에서 '기생충'에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트로피를 안겼다.

영화와 드라마를 포함한 한국 작품이 미국 골든글로브에서 상을 받은 것은 '기생충'이 최초다. 한국 작품이 골든글로브에서 후보로 지명된 것 자체도 최초여서 수상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 바 있다.

'기생충'의 골든글로브상 수상은 한국 감독이 미국 할리우드 영화계에서도 작품성을 인정받은 기념비적 사건이자 한국 영화의 쾌거다. 이날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은 “자막의 장벽, 그 1인치의 장벽을 뛰어 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며 “오늘 함께 후보에 오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을 비롯해 세계 감독과 후보에 올를 수 있어서 그 자체가 영광이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정은도 시상식장에 참석해 자리를 지켰다.

골든글로브는 아카데미와 함께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꼽힌다. 특히 보다 일찍 시작되는 골든글로브는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이라 불린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