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웬디, '가요대전' 리허설 도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중상...팬들은 SBS의 미숙한 대처에 '분노'
레드벨벳 웬디, '가요대전' 리허설 도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중상...팬들은 SBS의 미숙한 대처에 '분노'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2.26 10:57:25
  • 최종수정 2019.12.2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M엔터테인먼트 측 "웬디가 'SBS 가요대전' 개인 무대 리허설 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부상 당하는 안타까운 일 발생"
"웬디는 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검사 받아...아티스트의 건강이 최우선인 만큼 치료에 전념할 계획"
SBS 측 "팬 여러분 및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웬디의 빠른 쾌유 바란다"
레드벨벳 팬들, 미숙한 현장 대처와 사고 당사자인 웬디에게 사과하지 않은 점 등을 이유로 SBS 향해 비판 쏟아내
레드벨벳 웬디. (사진=레드벨벳 'POWER UP' 뮤직비디오 화면 캡처)
레드벨벳 웬디. (사진=레드벨벳 'POWER UP' 뮤직비디오 화면 캡처)

걸그룹 레드벨벳 메인보컬인 웬디(본명 손승완·24)가 25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SBS 가요대전' 식전 리허설 도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골반 골절 등의 중상을 입었다.

레드벨벳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웬디가 'SBS 가요대전' 개인 무대 리허설 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부상을 당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웬디는 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검사 결과 웬디는 얼굴 부위 부상 및 오른쪽 골반과 손목 골절이라는 의료진의 소견을 받았다. SM 측은 "현재 웬디는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은 뒤 추가 정밀 검사를 기다리고 있으며, 아티스트의 건강이 최우선인 만큼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했다.

SBS 측도 공식 입장을 내고 팬과 시청자에게 사과했다. SBS는 "레드벨벳이 가요대전 생방송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되어 팬 여러분 및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레드벨벳 웬디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향후 SBS는 출연진 안전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했다.

한편 레드벨벳 팬들은 미숙한 현장 대처와 사고 당사자인 웬디에게 사과하지 않은 점 등을 이유로 SBS를 향해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아울러 레드벨벳의 생방송 무대가 취소되었다는 이유로 현장을 찾은 400여 팬석을 비우게 한 조치에 대해서도 "일방적인 팬석 해산"이었다고 분노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