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중국의 수입 관세 인하로 사상 최고치...3대 지수 모두 최고 마감
뉴욕증시, 중국의 수입 관세 인하로 사상 최고치...3대 지수 모두 최고 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스닥, 1998년 이후 가장 긴 9일째 최고점 경신 이어가
사진: 연합뉴스

뉴욕증시가 중국의 수입 관세 인하 결정 등으로 사상 최고치 경신을 지속했다. 특히 나스닥은 1998년 이후 가장 긴 9일째 역사적 고점 경신 행진을 이어갔다.

23일(이하 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3대 지수 모두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6.44포인트(0.34%) 상승한 28551.53에 마감됐으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79포인트(0.09%) 오른 3224.0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0.69포인트(0.23%) 상승한 8945.65에 거래를 마쳤다.

중국의 수입 관세를 인하 결정과 보잉 주가 반등 등으로 뉴욕증시의 상승 추세는 이어졌다.

중국 정부는 내년 1월 1일부터 냉동 돼지고기와 아보카도, 일부 하이테크 부품 등 859개 이상 품목의 관세를 인하하기로 했다. 중국은 관리 무역을 금지하는 국제 교역 규칙을 위반하지 않고 미국에서 수입을 확대하기 위해 이같은 방안을 추진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고 곧 서명할 것이라고 말한 데 이어, 중국이 미국산 수입 확대를 위한 수입관세 인하 결정으로 인한 양국의 긴장 완화가 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그동안 뉴욕증시에 부정적 영향 끼쳤던 보잉 주가는 최고경영자(CEO) 교체 소식에 2.9% 올랐다. 737 맥스 위기 속에서 보잉은 데니스 뮐렌버그 CEO 해임을 결정했으며, 보잉의 주가는 상승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 우려 등 주요 위험 요인이 해소되면서 주가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란 기대다.

세븐스 리포트의 톰 에세이 창립자는 "1단계 무역합의, 비둘기 연준, 더는 나빠지지 않는 경제 지표, 브렉시트 불확실성 해소 등 4가지 주요 이벤트가 긍정적으로 해결돼 주식시장이 연말에도 계속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