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서울시교육청, 아이들 상대 '총선 모의선거' 강행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아이들 상대 '총선 모의선거' 강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앞선 '정치학교' 논란에 토론회 열었지만 전교조 등 좌파 성향 교원단체만 참석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진 =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진 = 연합뉴스)

좌파 성향 조희연 교육감이 이끄는 서울시교육청이 ‘정치학교’ ‘좌파사상 주입’ 논란에도 불구하고 내년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모의선거를 강행한다.

23일 교육계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0일 ‘2020 총선 모의선거 프로젝트 학습’ 실천학교 40개교(초10, 중11, 고19 / 공립30, 사립10)를 선정하고 학교당 50만원씩 지원하기로 했다. 개별 학교가 선거교육을 실시한 적은 있지만 교육청 차원에서 모의 선거를 치루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교육청은 내달 중 교사 연수를 시작해 내년 3월 개학과 함께 아이들을 대상으로 수업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당초 이같은 방침에는 ‘정치학교’ 논란이 일어왔다. 교육을 기획하고 추진한 곳은 좌편향 논란이 불거져온 소위 ‘민주시민교육과’다. 이들은 앞서 “내년 총선은 전 국민적 관심사인데 학교 안에서 무관심한 것은 사회현안 교육을 강조하고 있는 취지에 맞지 않다”며 “총선은 좋은 사회현안이어서 실제로 아이들이 정책을 판단하고 선거에 대한 이해를 높여 행위를 해보도록 하는 교육”이라고 했다. 

‘교육’이라는 미명을 제시하곤 있지만, 교육계에서는 “교실이 정치판될 것”이라는 우려를 제기해왔다. 전교조 조합원 교사들이 좌파 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했다는 ‘인헌고 사태’ 논란이 가라앉지 않은 가운데 추가적인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일부 교사들이 시험에도 좌편향적 문제를 출제하면서 논란은 커졌다. 학부모 등 반발 측은 “학생들에 여권 슬로건 위주 교육을 시킨 뒤 여권에서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선거연령 하향과 묶어 ‘표’를 만들 속셈이 아니냐”는 고 지적한다.

시교육청 측은 지난 17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사회현안교육 원칙합의를 위한 서울교원 원탁 토론회’를 열었다. 전교조 서울지부, 서울 실천교육교사모임, 좋은교사운동, 서울 교사노동조합, 한국교원노동조합 등이 공동 주관한 이 토론회에는 ‘정치학교’를 우려해온 한국교총은 참석하지 않았다. 토론회에서는 “교사, 학생 모두 정치적 존재들인데 ‘중립’을 앞세워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보다는 생활에서 학생들이 관심을 가지는 영역에서부터 현안교육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주로 나왔다고 한다. 시교육청이 앞서 인헌고 논란에 아무 징계도 하지 않겠다던 당시의 의견을 재확인한 셈이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