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정부, 北은 나라 세웠다'는 좌편향 역사왜곡 교과서, 文 보고받았나?" 한국당 긴급간담회
"'한국은 정부, 北은 나라 세웠다'는 좌편향 역사왜곡 교과서, 文 보고받았나?" 한국당 긴급간담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천안함 폭침 지우고 '원인 모른다'는 왜곡교과서, 어떻게든 막아달라" 생존용사 전준영씨도 동참해 호소
황교안 "자유민주주의에서의 '자유', '한반도 유일 합법정부' 삭제한 작년 7월 교육부 집필기준이 원흉"
심재철 "좌편향 학자-전교조 집필진 들어가더니 종북적 시각으로 만든 교과서, 8종 모두 국가 정통성 짓밟아"
"용사들 좌절시키는 정권 반드시 심판해야" "文정권 찬양일색 교과서, 독재 체제에서나 볼 법해"

자유한국당이 22일 문재인 정권의 수수방관 아래 현행 역사교과서들의 좌(左)편향·반(反)국가·친(親)북한 색채가 노골화하는 실태를 고발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알고도 이런 교과서가 배포되도록 허용됐느냐"고 공개질의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패스트트랙 2대 악법 저지' 농성을 열흘 넘게 진행 중인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문재인정권 좌편향교과서 긴급진단 정책간담회'를 열고 내년 3월 전국 고교에 배포될 한국사 역사교과서 8종의 백태(百態)를 성토했다. 

간담회에는 강규형 명지대 현대사 교수, 김광동 나라정책연구원장,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 소장 등 전문가가 참석해 조언했고, 2010년 북한군의 천안함 폭침 도발을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에 의한 침몰사고'로 규정한 엉터리 집필 교과서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기 위해 천안함 생존 용사도 참석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월22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문재인정권 좌편향 교과서 긴급진단' 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월22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당이 개최한 '문재인정권 좌편향 교과서 긴급진단' 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도부 발언 순서에서 황교안 당대표는 "이번에 검정을 통과해 내년 3월부터 고등학교에서 사용될 역사 교과서가 너무나 심각하게 역사를 왜곡한 좌편향 교과서"라면서 "교과서들 중 6종은 우리 대한민국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표현했다. 나라를 세운 게 아니라 정부를 수립했단 것이다. 그에 반해 북한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수립으로 표현했다. 나라를 세웠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국가 정통성을 정부를 만든 대한민국이 아닌 건국을 한 북한에 있는 것처럼 서술한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유일의 합법 정부가 아니란 말이냐. 정말 잘못된 교과서"라고 분개했다.

아울러 "천안함 폭침사건에 대해선 3종 교과서는 언급도 하지 않았다. 다른 3종은 침몰, 사건이란 용어로 명백한 도발 주체인 북한의 책임을 은폐하고 있다"고 지목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집권 초기부터 의도적으로 반역사적, 반교육적 행위를 벌이고 있다"며 "지난해엔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한 교육부의 집필기준이 공개됐다. 그때 이미 예상했으나 왜곡의 정도가 이제 선을 넘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모든 사태의 뿌리는 지난해 7월 교육부의 편향된 집필 기준 때문"이라며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하고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정부란 내용을 비롯해 북한의 도발, 세습정치, 인권침해를 다뤄야 한다는 내용을 의도적으로 집필 기준에서 빼버렸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자율적 집필을 운운한다. 참으로 궁색한 변명"이라고 했다.

황교안 대표는 또 "(전근대사의 3배 비중으로) 대폭 늘린 근현대사를 왜곡된 좌파 역사관으로 가득채웠다"며 "심지어 역사 교과서의 불문율을 깨고 현 정부의 정책을 긍정적으로 실었다. 역사 교과서를 정권 홍보물로 전락시킨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묻는다. 이런 8종 역사교과서의 역사왜곡 사실을 보고받았는가. 그 내용을 알고 계셨나"라며 "국정을 책임지는 최고 책임자 문 대통령께서 이 부분에 대한 분명한 답을 걱정하는 학생들의 어머니들에게, 아빠들에게, 국민들에게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당이 개최한 '문재인정권 좌편향 교과서 긴급진단' 정책간담회에서 김광동 나라정책연구원장이 소개한 북한 학술서 '조선통사'를 바라보고 있다. 김광동 원장은 "한국사 교과서들이 '조선통사'의 내용을 토대로 근현대사 부분을 기술했다"고 주장했다.(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22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당이 개최한 '문재인정권 좌편향 교과서 긴급진단' 정책간담회에서 김광동 나라정책연구원장이 소개한 북한 학술서 '조선통사'를 바라보고 있다. 김광동 원장은 "한국사 교과서들이 '조선통사'의 내용을 토대로 근현대사 부분을 기술했다"고 주장했다.(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원내대표는 한층 날을 세워 "대한민국은 정부 수립이고, 북한은 건국이라고 한다. 종북적 시각으로 교과서를 만들었다"며 "고등학교 역사교과서 8종 모두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정체성을 짓밟았다"고 규정했다.

그는 "(우리는) '대통령도, 국민도 나라가 언제 생겼는지도 모르는' 정체불명의 나라의 대통령이고 사람이(됐)다"며 "교육계 안팎에서 우려해온 역사교과서 좌향좌가 현실화됐다. 좌편향 학자, 전교조 교사가 집필진으로 들어가더니 내용이 개탄스럽다"고 성토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어 "천안함 폭침은 단순 침몰이라고 했다. 북한의 만행에 대해서 알 수 없고, 연평도 포격 내용을 싣지 않은 교과서도 있다"며 "북한의 눈치를 보는 종북 교과서에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가 안보를 위해 싸운 용사들을 좌절시키는 정권은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국토 수호 의무를 저버리는 반헌법적 행동은 응징해야 한다. '곡학아세 아첨꾼 종북좌파'는 반드시 퇴출해야 한다"며 "교과서가 아니라 여당의 홍보 책자"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북한의 눈치를 보는 동안 북한은 핵과 미사일을 고도화하고, 한미동맹은 흐트러졌다. 안보가 무너지는데 교과서는 문재인 정권 찬양 일색"이라며 "대통령과 정권을 일방적으로 치켜세우는 교과서는 '독재' 체제에서나 볼 수 있다. 대한민국 희망인 아이들 머릿속에 좌파 이념 주입을 시도하는 것은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전준영 천안함 전우회장이 22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자유한국당 주최로 열린 '문재인정권 좌편향 교과서 긴급진단' 정책간담회에서 역사교과서의 '천안함 사건 기술'에 대해 울분을 토하며 발언하고 있다.
전준영 천안함 전우회장이 12월22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자유한국당 주최로 열린 '문재인정권 좌편향 교과서 긴급진단' 정책간담회에서 문재인 정권 교육부의 검정을 통과한 고교 역사교과서들이 북한군의 천안함 폭침을 '원인 불명' 따위로 왜곡 서술한 데 대해 울분을 토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천안함 생존용사' 전준영 천안함 전우회장도 이날 정책간담회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이라는 교과서 내용이 뭐냐'라고 유가족 한분께 연락이 왔다. 이 자리에 오게 된 결정적 이유"라며 "수많은 증거 앞에서 원인을 알 수 없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 조사한 내용만 봐도 북한이 아니면 누구인가. 원인을 모르는 폭발이라고 하면"이라고 울먹였다.

전준영 회장은 "유가족 이야기를 듣고 이 자리에 안 올 수 없었다"며 "우리가 무슨 잘못을 했느냐. 그냥 국방의 의무를 한 것밖에 없는데, 우리는 할 수 있는 것을 한 것이다. 그것을 왜 인정안해주는 겁니까"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전 회장은 "미국 잠수함이 와서 충돌한 것인가. 말도 안되는 위치에서 좌초된 것인가. 작전 수행을 그렇게 하는 나라가 어디있나"라며 "정상적으로 다했다. 숨길 것이 없다. 수많은 증거는 어떻게 할 것인가. 왜 부정하시나"라고 좌파정권과 집필자들을 질타했다.

그는 "원인을 알 수 없다니요. 너무 분하다. 9년 10개월 전 사건이다. 대통령께서는 서해 수호의 날에 안오셨다"며 "사실 서러웠다. 국가가 원망스러웠다. 국가가 지켜줘야 하는 것 아닌가. 누가 목숨을 바쳐 국가를 지키겠나"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에 "다른 건 모르겠다. 천안함과 관련된 왜곡된 내용이 교과서에 나온다면 어떤 방법쓰더라도 저지해주십시오"라며 "저희는 기댈 곳이 없다"고 호소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