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공군 주력 정찰기, 주말에도 이례적 한반도 상공 비행...‘공개적 북한 압박’ 나서
美 공군 주력 정찰기, 주말에도 이례적 한반도 상공 비행...‘공개적 북한 압박’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미 공군 주력 정찰기 리벳조인트(RC-135W), 한반도 상공 3만1000피트(약 9500미터)에서 비행
‘에어크래프트스폿’, “일반적으로 주말에 (정찰을) 하지 않는다”, “(이번 비행은) 특이한 시기(odd timing)에 이뤄졌다” 코멘트
21일에도 조기경보통제기 E-8C 한반도 상공 비행...美, ‘공개적 북한 압박’ 나선 모양
미 공군 정찰기 리벳조인트(RC-135W).(사진=연합뉴스)

미 공군의 주력 정찰기가 한반도 상공에 등장했다.

군용기 비행 추적 정보를 제공하는 ‘에어크래프트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 공군 정찰기 리벳조인트(RC-135W)가 한반도 상공 3만1000피트(약 9500미터)에서 비행했다.

‘에어크래프트스폿’은 22일 해당 사실을 트위터를 통해 알리며 “일반적으로 주말에 (정찰을) 하지 않는다”, “(이번 비행은) 특이한 시기(odd timing)에 이뤄졌다”고 코멘트를 남겼다. 하지만 구체적인 비행경로는 공개되지 않았다.

군용기 비행 추적 정보를 제공하는 ‘에어크래프트스폿’은 22일, 미 공군 정찰기 리벳조인트(RC-135W)의 한반도 상공 비행 사실을 알렸다.(이미지=트위터 캡처)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인 RC-135W는 이달 초에도 잇따라 한반도 상공을 정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정찰기는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에어크래프트스폿’은 미 공군의 E-8C 조인트스타스(J-STARS)가 21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E-8C J-STARS는 보잉707을 개조한 미군 전략 자산으로 미 육군과 공군이 공동으로 개발한 조기 경보 통제기이며 지상 감시와 전장(戰場) 관리 임무를 맡고 있는 기종이다.

미군이 한동안 정찰기의 위치식별 장치를 꺼 놓고 비행하다가 의도적으로 위치식별 장치를 다시 켜 놓고 비행을 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이 경우 미군의 대북(對北) 감시 활동을 공개함으로써 북한 압박에 나선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한편, 북한이 ‘비핵화 협상 시헌’을 연말까지로 제시해 놓은 가운데, 마크 밀리 미군 합참의장은 20일(미국 현지시간)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과 관련해 “어떠한 정보 사안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미국은 어떤 상황에도 대비가 돼 있다”고 한 바 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