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법적 분쟁 검토' 보도한 JTBC 손석희 사장 "법적 분쟁 가능성 거의 없다" 공식 사과
'BTS 법적 분쟁 검토' 보도한 JTBC 손석희 사장 "법적 분쟁 가능성 거의 없다" 공식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BTS 법적 분쟁 가능성 거의 없어'라는 제목으로 새롭게 보도
손석희 " 취재 과정에서 소속사 사전 허락받지 않고 소속사 시설 촬영한 데 대해 유감"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소속사와 수익 배분 문제로 법적 분쟁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데 대해 공식으로 사과했다.

손 사장은 16일 자신이 진행하는 '뉴스룸'에서 "지난주 해당 보도와 관련해 후속 취재한 결과 실제로 법적 분쟁으로 비화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담당 기자가 'BTS 법적 분쟁 가능성 거의 없어'라는 제목으로 새롭게 보도하면서 "소속사가 지난해 가장 모범적인 재계약을 했다고 밝혔고, 방탄소년단도 소송을 의뢰하거나 진행한 사안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손 사장은 후속 보도 후 "이 사안 취재 과정에서 소속사 사전 허락을 받지 않고 일부 (소속사) 시설을 촬영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또 아직 소송도 안 하는 상황에서 너무 앞선 보도였다는 비판도 진중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JTBC는 지난 9일 '뉴스룸'에서 ‘방탄소년단, 수익 배분 갈등 소속사 상대 법적 대응 검토 나서’라는 제목으로 방탄소년단이 수익 분배 문제로 소속사 빅히트에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빅히트는 "(JTBC가)사실 여부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자극적으로 확대하여 보도했다"고 비판하며, 취재 과정에서도 저널리즘의 원칙을 강조하는 언론사가 맞는지 의심스러운 수준의 취재 행태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JTBC의 이번 보도가 최소한의 원칙도 준용하지 않은 문제 있는 보도로 판단하고, 이에 대한 JTBC의 성의 있는 사과 및 답변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