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靑비서실장 “다주택자 靑참모들, 집 1채 빼고 나머지 팔아라”
노영민 靑비서실장 “다주택자 靑참모들, 집 1채 빼고 나머지 팔아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사진: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6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노 실장이 오늘 대통령 비서실과 안보실의 비서관급 이상 고위공직자들이 정부의 부동산 가격 안정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실장은 그러면서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노 실장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20평짜리 한신서래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 해당 아파트 값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5월 6억5800만원에서 올해 10월 10억에 거래될 정도로 가격이 폭등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