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공작-감찰무마 수사' 놓고 청와대-검찰 정면충돌...靑, 의혹 부인에 檢 "결과 보면 수긍할 것" 반박
'선거공작-감찰무마 수사' 놓고 청와대-검찰 정면충돌...靑, 의혹 부인에 檢 "결과 보면 수긍할 것" 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도한 靑국민소통수석, 서면 브리핑 통해 각종 의혹 부인했지만 브리핑 세부 설명-구체적 근거는 제시 못해
대검 관계자 "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있고 증거에 따라 처리할 것...수사 결과 보면 수긍할 것" 재반박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 (사진=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 (사진=연합뉴스)

검찰과 청와대가 문재인 정권의 선거공작 의혹과 감찰 무마 의혹을 두고 정면충돌했다. 청와대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검찰은 수사 결과를 확신하면서 이례적으로 청와대의 발표내용을 바로 반박하고 나섰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5일 서면 브리핑을 내놓고 “최근 일부 방송과 신문에서 근거 없이 청와대가 불법과 비리를 저지른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며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식으로 부인했다.

검찰은 지난 13일 비리를 저질렀음에도 청와대 ‘윗 선’ 비호를 받아 감찰을 피한 의혹을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해 “이러한 중대 비리 혐의 중 상당 부분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감찰 과정에서 이미 확인됐거나 확인이 가능했다”고 발표했다. 앞서도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 등이 제기한 이른바 ‘감찰 무마’ 의혹으로 각 언론은 청와대 ‘윗 선’과의 연결성이 곧 드러날 것이라 예측했다.

윤 수석은 이같은 검찰 발표를 두고 서면 브리핑에서 “의미를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운 문장”이라며 “(검찰 발표 중) 비리 혐의 중 상당 부분이 확인됐다는 뜻인지 비리 혐의 중 일부분이 확인됐고 상당 부분이 확인 가능했다는 뜻인지 알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감찰은 당사자 동의가 있어야 조사 가능한데 유재수는 처음 일부 사생활 감찰 조사에 응했지만 더는 조사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했다. 금품을 저질렀다는 정황을 입수한 청와대 특별감찰반원들의 감찰이 비리 당사자가 동의하지 않아 진행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윤 수석은 앞서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 등 ‘윗 선’이 감찰 무마에 대해 논의했다는 보도 등에도 “사실이 아니다”라는 말로 일관했다. 이후 불거진 청와대의 지방선거 공작 의혹과 관련해서도 “다시 한 번 밝히지만 청와대는 김기현 비리 첩보를 수집하지 않았고, 하명 수사도 없었다”라고 반복했다. 윤 수석은 이날 기자단과 질의응답 등을 통해 서면 브리핑 내용에 대한 세부적인 설명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의혹 전면 부인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하면서도 청와대 측 구체적인 근거는 제시되지 않았다.

윤 수석의 서면 브리핑에 대해 대검찰청은 이날 밤 “형사 사건 공개금지에 관한 규정 등 검찰 수사와 관련된 보도 통제로 인해 수사를 통해 확인된 사실 관계나 증거를 알지 못하는 당사자들의 일방적 주장을 (윤 수석이) 발표한 것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대검 관게자는 또 “검찰은 절차에 따라 수사를 하고 있고 증거에 따라 처리할 것이다. 수사 결과를 보면 수긍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입'인 국민소통수석의 서면 브리핑 내용에 대해 검찰이 일요일 밤 이례적으로 정면반박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