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美 안보리 소집은 적대적 도발, 날강도적 본성...절대 묵과 안해" 핏대
北외무성 "美 안보리 소집은 적대적 도발, 날강도적 본성...절대 묵과 안해" 핏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우린 더 이상 잃을 것 없다" 적반하장 거듭하며..."美 선택한 어떤 것에도 '상응한 대응' 해줄 것" 겁박
유엔 안보리에 "美 이해관계 따르는 정치적 도구에 불과하다는 것 다시 한번 방증" 도발성 언급
美 겨눠 "어느 길 택할지 명백한 결심 내리는데 도움 줬다" 비꼬기도...비핵화 거부 호재 삼는 듯
사진=조선중앙통신
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 김정은 정권은 12일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와 도발 확대 가능성' 등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를 소집한 데 대해 "우리의 자위적인 무장 현대화 조치들을 걸고드는 적대적 도발행위를 또다시 감행하였다"고 극력 반발했다.

북한 정권은 이날 오후 관영선전매체 조선중앙통신 등을 통해 배포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년말 시한부가 하루하루 다가오고있는 속에 미국이 우리에 대한 도발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다. 10일 미 국무장관 폼페오가 유엔제재결의를 철저히 리행해야 한다고 떠벌인데 이어 11일 미국은 유엔안전보장리사회 공개회의라는것을 벌려놓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북측은 이번 안보리 소집을 "유엔헌장에 명시된 자주권존중의 원칙에 대한 란폭한 유린이다. 이것은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미국의 리해관계에 따라 움직이는 정치적도구에 불과하다는것을 다시한번 방증하여 준다"고 거듭 비난했다.

그러면서 "저들은 때없이 대륙간탄도미싸일(ICBM)을 쏘아올려도 되고 우리는 그 어느 나라나 다 하는 무기시험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야말로 우리를 완전히 무장해제시켜보려는 미국의 날강도적인 본성을 적라라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라며 "지금과 같이 예민한 때에 미국이 우리 문제를 론의하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 공개회의를 주도하면서 대(對)조선 압박분위기를 고취한데 대하여 절대로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핏대를 세웠다.

특히 북측은 "설사 대화를 한다고 해도 미국이 우리에게 내놓을것이 없다는 것은 너무도 자명하다"면서 "미국이 이번 회의에서 《상응한 대응》이니 뭐니 하고 떠들었는데, 이미 천명한 바와 같이 우리는 더 이상 잃을것이 없으며 미국이 선택하는 그 어떤것에도 상응한 대응을 해줄 준비가 되여있다"고 겁박하기도 했다.

나아가 "미국은 이번 회의소집을 계기로 도끼로 제 발등을 찍는것과 같은 어리석은짓을 하였으며 우리로 하여금 어느 길을 택할 것인가에 대한 명백한 결심을 내리게 하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주었다"고 비꼬았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