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회원 상대로 서명운동까지..."타다금지법은 누구를 위한 법인가"
타다, 회원 상대로 서명운동까지..."타다금지법은 누구를 위한 법인가"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2.11 11:45:04
  • 최종수정 2019.12.1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지난 6일 타다 금지하는 법안 만장일치 통과시켜...이용자들 사이선 '총선 의식' 의심도
타다 측, 오는 15일까지 지지 의견 모아 의원 300명에 전달 방침
타다 슬로건. (사진 = 타다 제공)
타다 슬로건. (사진 = 타다 제공)

정치권의 신산업 압박에 견디다 못한 타다 측이 이용자들에 문자까지 보내 지지를 호소하기까지 이르렀다.

타다는 10일 오후 타다 앱과 SNS 게시글, 이용자 문자를 통해 ‘타다금지법은 누구를 위한 법일까요?’라는 글을 전했다. 글에는 “총선을 4개월여 앞두고 타다금지법이 국토위 전체 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이 법안을 추진한 누군가에게 타다는 가치가 없는 서비스일 것입니다. 하지만 타다의 모든 이용자들에게는 그렇지 않습니다”라며 “‘이동의 기본’이라는 당연한 권리를 잊고 살았던 우리 모두의 일상에 의미있는 서비스”라는 등 내용이 담겼다. 글 끝에는 타다를 지지하는 내용의 성명 참여까지 요청하는 내용도 있다.

앞서 지난 6일 국회 교통위원회는 여객자동차법 개정안을 여야 만장일치로 전체회의에서 통과시켰다. 정부와 국회는 ‘타다를 제도권 안으로 들이기 위한 목적’이라는 입장이지만, 타다 측과 이용객들 사이에선 해당 조치가 택시업계 등 기존 이해관계인들의 표를 의식한다는 비판이 일었다. 실제로 타다 측도 이날 글에서 ‘총선’을 명시하기도 했다. 개정안은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만 통과하면 공포 후 바로 시행되는데, 이로부터 1년6개월(시행유보 1년・처벌유예 6개월) 뒤면 승합차에 운전기사를 짝지어주는 기존 타다 서비스는 운행할 수 없게 된다.

10일 타다 측이 보낸 문자.
10일 타다 측이 보낸 문자.

타다 측은 “타다금지법이 통과되면 타다는 더 이상 존재할 수 없다. 150만 이용자는 타다를 더 이상 이용할 수 없고, 1만 명이 넘는 드라이버들은 일자리를 잃게 된다”며 “타다가 지향하는 것은 택시와의 경쟁이 아니다. 택시와의 대결 구도를 조장하고 정치적으로 타다를 소비하는 현재 상황이 매우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이재웅 쏘카(타다 운영사 모기업) 대표도 “이렇게 응원을 부탁드릴 생각까지는 없었지만, 상황이 쉽지 않다. 택시업계의 이익만을 위해 움직여서 새로운 붉은 깃발법으로 타다를 멈춰 세우려는 국회와 국토부에 이용자의 목소리를 들려달라”고 당부했다.

타다 측은 오는 15일 자정까지 서명을 받은 후 300개 국회의원실에 지지 내용과 성명 등을 전달할 계획이다. 타다 기사들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리는 등으로 타다금지법에 반대하고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