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 만에 첫 SEA 게임 금메달 도전 앞두고 달아오르는 베트남 축구...'박항서 매직' 계속되나?
60년 만에 첫 SEA 게임 금메달 도전 앞두고 달아오르는 베트남 축구...'박항서 매직' 계속되나?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2.10 11:29:16
  • 최종수정 2019.12.1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이끄는 베트남 축구, 10일 오후 인도네시아와 SEA 게임 결승전
월남(South Vietnam) 우승한 적 있지만 베트남 현지 언론 일절 언급 안해
박항서 맡은 베트남 축구, 다른 동남아 국가팀에 패배한 적 없어 기대감 더욱 높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동남아시아(SEA) 게임 60년 역사상 베트남 축구의 첫 금메달 도전이다.

박항서호는 10일 오후 8시(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인도네시아와 SEA 게임 결승전을 벌인다. SEA 게임은 1959년에 시작해 올해로 60년이 됐다. 박항서호가 이번에 우승하면 사상 최초로 베트남이 금메달을 거머쥐는 것이다. 첫 대회 때 공산화 되기 이전의 월남(South Vietnam)이 우승한 적 있지만 베트남 현지 언론은 이 같은 월남의 우승 사실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는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유독 동남아 국가들 사이에 자존심이 걸린 SEA 게임에서 만큼은 우승을 거두지 못했다. 베트남은 아세안축구연맹(AFF) 주최로 '동남아의 월드컵'이라고도 불리는 스즈키컵에서는 수차례 우승한 바 있지만, SEA 게임에서는 그렇지 못해 우승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박 감독은 지난 2017년 10월 베트남 성인 축구 대표팀(A대표팀)과 U-23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뒤 2년여간 승승장구했다. 베트남 축구 팬들은 지난 2년여간 단 한 차례도 다른 동남아 국가 대표팀에게 무릎을 꿇은 적 없는 박항서호에 어느 때보다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베트남은 SEA 게임 결승에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올랐다. 박 감독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사랑하는 베트남에서 일하는 축구 대표팀 감독으로서 베트남 국민의 지지와 사랑을 많이 받았다"며 "결승에서 성공시켜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는 각오를 나타냈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기업들이 퇴근시간을 앞당기는 등 대규모 거리 응원 준비에 또 다시 나설 것으로 보인다. 결승전 직접 관람을 위해 마닐라로 가려는 베트남 축구 팬들을 위해 베트남항공은 이날 오전 마닐라行 여객기 6편을 증편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