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의 '무력도발' 논의할 유엔 안보리회의 소집 요청...11일(현지시간) 열릴 듯
美, 北의 '무력도발' 논의할 유엔 안보리회의 소집 요청...11일(현지시간) 열릴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미국, 2년 만에 北 관련 안보리회의 소집 요청...北이 발표한 '7일 대단히 중대한 시험'과 연관
지난 5일 안보리 이사국 대사들과 오찬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EPA=연합뉴스]
지난 5일 안보리 이사국 대사들과 오찬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EPA=연합뉴스]

미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도발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회의를 요청했다. 미국은 약 2년 만에 처음으로 북한과 관련해 안보리 회의를 소집했다. 회의는 오는 11일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무부는 9일(현지시간) “유엔주재 미국대표부에 이번 주에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들과 같은 점증하는 북한의 무력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에 회의를 요청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전했다. 이는 북한이 지난 7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히며 인공위성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 가능성을 경고한 것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 국무부는 “최근 한반도에서의 일련의 사건들과 트럼프 대통령의 안보리 상임이사국 대사들과의 오찬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유엔 안보리 소속 외교관은 VOA에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과 관련한 안보리 논의가 11일에 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올해 북한의 거듭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과 외교적 관여를 지속하기 위해 유엔에서 북한에 대해 유화적 태도를 보여왔다.

그동안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세 나라가 북한의 5월과 7월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비공개 안보리 회의 소집을 요청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지만 미국은 이에 동참하지 않았다.

미국은 2006년 첫 대북결의 1718호부터 가장 최근인 2017년 2397호까지 안보리 회의에서 대북 제재를 명시한 결의안의 초안 작성과 채택을 주도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그 동안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이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공공연하게 밝혀왔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도 안보리 회의 소집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김정은을 향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고 경고한 뒤 “나토와 중국, 러시아, 일본, 그리고 전 세계가 이 사안에 통일돼 있다”고 했다.

북한이 설정한 ‘연말’이라는 비핵화 협상 시한이 다가옴에 따라 미국이 소집하는 이번 안보리 회의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주목된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