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北 7일 시험은 ‘장거리 탄도미사일’ 사정 거리 연장 위한 것” 견해 밝혀
日 정부, “北 7일 시험은 ‘장거리 탄도미사일’ 사정 거리 연장 위한 것” 견해 밝혀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2.09 13:43:53
  • 최종수정 2019.12.09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日 정부, “北 7일 시험, ‘장거리 탄도미사일’ 사정 거리 연장 위한 시험 가능성”...NHK, 日 방위성 간부 발언 인용해 9일 보도
“北, 비핵화 협상 나서는 美 압박 위해 또 다시 미사일 도발 가능성 있어” 日 정부, 경계 태세 강화 방침
지난 8일 “위성발사장에서 매우 중대한 시험을 했다”는 북한 담화에 대해 일본 정부는 ‘탄도미사일의 사정 거리 연장 위한 시험’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경계 태세를 강화한다는 방침을 밝혔다.(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7일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행했다고 밝힌 ‘중대한 시험’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이를 ‘장거리 탄도미사일’ 관련 실험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NHK는 9일 보도에서 북한의 국방과학원이 8일 담화를 발표하고 “위성발사장에서 매우 중대한 시험을 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일본 방위성(防衛省, 우리나라의 ‘국방부’에 상당) 소속 모 간부는 미북 간 진행중인 비핵화 협상을 둘러 싸고 북한 측이 미국을 뒤흔들어 놓고자 하는 의도를 갖고 이번 시험을 감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는 견해를 밝히며 “(북한의 이번 시험은) 탄도미사일의 사정 거리를 더욱 늘리기 위한 시험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며 이날 NHK는 관련 소식을 보도했다.

NHK의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북한이 연말까지 타개책을 제시하도록 미국 측을 압박함과 동시에 관련 조치를 취할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어서 가까운 시일 내 미사일 도발을 다시 한 번 감행하는 등의 행동을 취할 수도 있다고 보고 경계 태세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9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일본)으로서는 북한을 둘러싼 동향에 대해 중대한 관심을 갖고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고 있으며 (일본) 정부로서는 계속해 미국 등과 긴밀한 협조를 취하면서 필요한 정보 수집 및 분석, 그리고 경계 감시에 전력을 다해 우리나라(일본)의 평화와 안전을 확보해 나아가고자 한다”며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서 스가 장관은 “북한의 의도에 대해 단정지어 답하는 것은 피하고자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북한의 약속을 포함해 미·북 두 정상 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계속해 북미 간 협상을 지원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미사일 엔진을 이번에 북한이 시험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고체연료 엔진의 경우 발사까지 걸리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기습적인 공격에 유리해지며, 비행 거리를 늘릴 수 있어 원격지 타격 또한 가능해진다.

지난 5일 위성사진을 분석해 대형 화물 콘테이너를 실은 차량들이 북한 동창리 시설로 옮겨지고 있다며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 재개 움직임의 가능성을 지적한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소장은 이번에도 북한이 ‘중대한 시험’을 했다는 7일과 8일 사이의 인공위성 사진을 비교 분석한 내용을 발표했다.

그는 북한이 시험을 했다는 7일 사전에서는 시험장 부근에서 복수의 차량을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이튿날인 8일 사진에서는 해당 차량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없는 대신 시험장 부근 지표면이 무엇인가에 의해 움푹 패여있음을 지적하고 루이스 소장은 “북한은 로켓 엔진 시험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패인 자국은) 엔진의 배기가스 분출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와 관련해 우리 국방부는 9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국방부 대변인은 한미 양국이 긴밀한 협조 속에서 상황을 주시하고 있으며 이번 북한의 시험 내용을 분석하고 있음을 밝혔다. 다만 그 내용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