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송병기 울산부시장 전격 소환조사...文정권의 울산시장 선거공작 의혹 수사 급물살
검찰, 송병기 울산부시장 전격 소환조사...文정권의 울산시장 선거공작 의혹 수사 급물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송병기 소환과 함께 자택, 집무실, 관용차까지 모두 압수수색 실시
송병기, 작년 지방선거 때 김기현 울산시장 겨냥한 ‘경찰의 청와대 하명수사' 유도한 첩보 靑제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여당 경쟁후보였던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핵심 측근으로 알려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연합뉴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연합뉴스

검찰이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최초 제보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전격 소환했다. 송 부시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김 전 시장의 낙선을 겨냥해 이 같은 제보를 한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는 이날 오전 송 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동시에 오전 8시 50분부터 울산시청 본관 8층에 있는 송 부시장의 집무실에 검사와 수사관 등 6명 등을 보내 압수수색을 펼쳤다. 수색 대상에는 울산시 남구에 소재한 송 부시장의 자택과 그가 재직했던 울산발전연구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그의 관용차인 제네시스 승용차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송 시장에게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제보를 하게 된 경위며 윗선의 지시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에 관여한 송 부시장과 청와대의 해명이 엇갈리면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서다.

검찰은 전날 송 부시장에게서 제보를 받아 첩보 문건을 편집해 완성한 것으로 알려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문모 행정관을 소환 조사했다. 송 부시장과 문 행정관은 지난 2014년 12월쯤 친구의 소개로 서로 알게 돼 지금까지 계속 친분을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송 부시장은 경찰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벌일 때 김 전 시장에 대해 불리한 참고인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에서는 그가 수사의 단초가 된 첩보를 생산하고 이후 전개된 경찰 수사에 모두 개입한 것을 근거로 사실상 여권의 ‘청부수사’, ‘선거개입’을 주장하고 있다.

실제 지선을 앞두고 여론조사에서 여당의 경쟁 후보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후보보다 15%포인트 가량 앞서던 김 전 시장은 경찰의 수사를 받은 후 끝내 낙선했다. 그런데 송 부시장은 당시 송 후보의 핵심 측근으로 알려졌으며 당시 선거 캠프에 합류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과 절친 사이로 알려진 송 후보가 시장에 당선된 뒤 울산시 경제 부시장에 발탁됐다.

송 부시장은 전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점과 내용은 정확히 기억나지 않고 2017년 하반기께 총리실의 한 행정관과 안부통화하던 중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비리가 언론과 시중에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 중심으로 얘기를 나눴다”며 “울산시 전반에 대해 얘기하다가 시중에 떠도는 수준의 얘기를 나눈 정도”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앞선 4일에는 KBS와 인터뷰를 통해 “정부에서 울산시와 관련한 동향들을 요구해 파악해서 알려줬다”면서 소위 ‘김기현 첩보’에 정부의 개입이 있었음을 시인한 바 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