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새 법무장관에 추미애 민주당 前대표 내정...秋 과거 행보도 눈길
文대통령, 새 법무장관에 추미애 민주당 前대표 내정...秋 과거 행보도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조국 전 법무장관 사퇴 53일만에...'차기 총리 김진표-법무장관 추미애'說 돌던 중 법무장관 인선 먼저 발표
더불어민주당 직전 당대표를 지낸 추미애 의원이 12월5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회 북방포럼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며 웃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직전 당대표를 지낸 추미애 의원이 12월5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회 북방포럼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며 웃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차기 국무총리 김진표-법무부 장관 추미애' 내정설이 돈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직전 대표를 지낸 추미애 의원(61)이 차기 법무장관에 지명됐다는 정부 발표가 5일 먼저 나왔다.

청와대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장관 후보자에 추미애 의원을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0월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가족단위로 개입한 사모펀드 의혹, 딸 고교시절 논문 제1저자 특혜 논란, 대학시절 동양대 표창장 위조와 이중잣대·거짓말 논란 등이 겹쳐 사퇴한 지 53일 만이다.

추 후보자는 5선(15‧16‧18‧19‧20대) 국회의원으로 대구 경북여고와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 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제24회 사법시험에 합격하면서 법조계에 들어선 그는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뒤 춘천지방법원, 인천지방법원 등에서 판사로 지냈다. 1995년 법복을 벗은 추 후보자는 이듬해인 1996년 15대 총선 때 김대중 전 대통령이 이끄는 국민회의 후보로 서울 광진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2016년 4월 제20대 총선에서 5선 국회의원이 된 이후, 8월 민주당 대표에 선출됐고 지난 2017년 대선 때도 민주당을 이끌었다.

집권당 대표 출신으로 장관에 지명된 것은 노무현 정부 때인 2006년 2월 열린우리당 의장(당대표)을 하다 산업자원부 장관에 임명된 정세균 의원(직전 국회의장) 이후 처음이다. 일각에선 여당 대표 출신의 장관행(行)을 두고 '급에 맞지 않는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오지만,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로 위기감이 고조되자 이른바 '검찰 개혁' 드라이브를 건 청와대가 추 후보자를 내세워 검찰 견제에 나서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서울 광진을을 지역구로 둔 추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장관에 임명되면 내년 4·15 총선에는 불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항간에는 법무장관 이후 행보로 서울시장 출마설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추 후보자가 법무장관에 내정되면서 여권(與圈)내 평가가 분분한 과거 행보도 부각될 전망이다. 그는 2003년 새천년민주당 분당 사태 때 노무현 당시 대통령을 따르는 열린우리당에 합류하지 않고 민주당에 남았다.

2004년 3월 한나라당과 새천년민주당이 '총선에서 여당을 지지해달라'고 노골적으로 발언한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던 당시, 추 후보자는 처음엔 탄핵 반대를 표명했다가 표결을 직전 탄핵 찬성으로 돌아섰다. 이때 탄핵은 결국 불발됐고 친노(親노무현) 지지자들 사이에서 추 후보자 비판이 고조됐다.

추 후보자는 친문(親문재인) 지지세력의 소행으로 드러난 제19대 대선 전후 포털 댓글 1억회 여론조작 사건의 범인 '드루킹' 등을 경찰 수사로 잡아내고, 친문 핵심 일원인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특검에 의해 기소된 사건의 단초를 제공한 바도 있다. 

그는 민주당 대표 시절인 지난해 1월17일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익명의 그늘에 숨어 대통령을 '재앙'으로 부르고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농락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고 단언하며, 포털사이트까지 '공범'으로 규정했다. 아울러 "가짜뉴스 삭제 조치, 악성 댓글 관리 강화 등을 촉구한다"고 압박해, 친여(親與)매체에서조차 "문재앙 비난 잡겠다는 추미애 대표가 더 위험하다"고 경고하는 등 표현의자유 탄압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추 후보자의 이 발언 이후 민주당은 이른바 '악성댓글' 고소·고발에 나섰고, 같은해 4월13일 드루킹 등 민주당 권리당원들이 댓글조작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나 친문 진영이 수세에 몰리기에 이르렀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