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 美상무장관 "자동차 관세 부과 배제 안해"...한국에 '고율 관세' 부과?
로스 美상무장관 "자동차 관세 부과 배제 안해"...한국에 '고율 관세' 부과?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2.04 11:16:01
  • 최종수정 2019.12.04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고율 관세' 카드로 향후 협상서 압박 가능성 시사
사진: 연합뉴스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이 자동차 관세와 관련해 "(앞으로 협상 결과에 따라) 관세 필요성이 있을 수도 혹은 없을 수도 있다"고 밝히면서 추후 한국에도 자동차 고율 관세가 부과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했다.

로스 장관은 3일(현지시간) "개별 기업들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가 그로부터 매우 좋은 이익을 일부 거뒀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의 언급은 다소 원론적으로 한국을 직접 겨냥한 발언은 아니지만, 언제든지 '고율 관세 카드'를 지렛대로 협상 대상 국가들에 대한 압박을 가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미국은 전날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깜짝 발표한 바 있기 때문이다.

앞서 미국은 국가안보를 위협한다며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일본, 유럽연합(EU), 한국 등 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는 계획을 추진해온 바 있다. 

당초 자동차 고율 관세 부과에 대해선 5월 17일 결정을 내릴 계획이었지만, 백악관은 180일 연기했다. 그러면서도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자동차 232조와 관련해) 상당히 조만간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혀 여지를 남겨 놓은 상황이다.

백악관이 연기한 180일은 지난달 13일로 만료됐지만, 현재까지 자동차 관세에 대한 특별한 조치는 나오지 않았다. 

일각에선 유럽연합(EU)과 일본산 차량을 대상으로 고율 관세가 부과될 것이란 분석이지만, 한국에도 언제든지 깜짝 발표를 통해 향후 미국이 한국과의 협상 카드로 활용할 여지가 있어 한국 자동차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