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법사위서 '김기현 제보' 서류 흔들어놓고 말 바꾼 與박범계...출처 의문 이제야 풀린다"
김진태 "법사위서 '김기현 제보' 서류 흔들어놓고 말 바꾼 與박범계...출처 의문 이제야 풀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경찰청에 그 서류 내려보낸 靑백원우와 주고받았을 가능성 높다...박범계부터 조사해야"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공한 2018년 3월29일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속기록 일부

지난해 지방선거를 석달쯤 앞둔 3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실 하명(下命)수사용 첩보 자료'를 손에 들고 질의했다는 의혹을 받는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대전 서구을·재선)에 대해 3일 "제보문서라고 말해놓고는 사태가 불리하니 그새 말을 바꿨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강원 춘천·재선)은 이날 페이스북에 <박범계 의원은 서류를 어디서 입수했나?>라는 글을 올려, 지난해 3월 같은 국회 법사위원으로서 박범계 의원의 행적에 대해 품었던 의문을 제기한 뒤 이같이 밝혔다.

김진태 의원은 "나는 김기현 울산시장 (낙선 목적의) 관권선거에 대해 2018년 3월 법사위에서 황운하 울산경찰청장이 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했다고 비판했다"며 "문제는 이날 법사위에서 박범계 의원의 발언이었다. 박 의원은 '제보받았다'는 서류를 흔들면서 '경찰이 이거 제대로 수사 못하면 수사권 조정 요구할 자격도 없다'고 압박했다"고 지적했다.

사진=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공한 2018년 3월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속기록

그는 "나는 '저 서류가 대체 어디서 났을까' 궁금했는데 이제서야 그 의문이 풀리고 있다.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과 서류를 주고받았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며 "백원우는 그 서류를 울산경찰청에 내려보낸 장본인"이라고 짚었다. 

문재인 정권 초기 판사 출신 박 의원은 '적폐청산위원장'을 맡았으며,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 정부부처별 이른바 '적폐청산TF' 구성 현항과 향후 계획 등을 '결재자'로서 챙긴 것으로 최근 언론보도로 알려져 있다. 아울러 지방선거 전 김 전 시장 고발장을 낸 건설업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민주당 적폐청산위에 자신의 '김기현 비위 투서'를 보냈고, 이후 청와대에서 원본과 다른 가공된 첩보가 하달됐다는 정황까지 검찰 수사로 드러난 상황이다.

김 의원은 "박 의원은 자신이 흔든 서류가 '울산지역위원장의 기자회견문'이라고 변명했는데, 당시 속기록을 보면 '(자료를 들어보이며) 이렇게 문서로써 제보가 되었어요'라고 말했었다"며 "제보문서라고 말해놓고는 사태가 불리하니 그새 말을 바꾼 것"이라고 지목했다. 청와대와 연계 활동 개연성이 짙은 박 의원이 정권 핵심부와 말을 맞췄을 것이라는 지적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 사건은 청와대와 여당까지 동원된 전방위적 권력형 게이트"라며 "국가정보원 직원이 댓글 달았다고 몇년간 나라가 시끄러웠는데, 이건 청와대와 여당, 경찰이 합작해 무고한 야당후보를 탈탈 털어 끄집어 내린 것"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런 가공할 관권개입 부정선거가 어딨나? 당장 국정조사하자. 박 의원부터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