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 ‘홍콩인권법’에 보복 조치...“美군함 홍콩 기항 거부” 선언
中, 美 ‘홍콩인권법’에 보복 조치...“美군함 홍콩 기항 거부” 선언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2.02 19:12:54
  • 최종수정 2019.12.02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홍콩인권법’, 지난 11월27일 트럼프 美 대통령 서명으로 발효...中, 강력 반발
‘홍콩인권법’ 보복 조치...‘美 군함 홍콩 기항(寄港) 거부’ 선언
“‘홍콩 혼란’ 배후에는 美 NGO 있어”...中, 美에 ‘홍콩 사태’ 책임 전가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지난 11월27일(미국 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서명으로 발표된 ‘홍콩인권법’에 대한 보복 조치로 중국이 ‘미국 군함의 홍콩 기항(寄港) 거부’를 선언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기자회견에서 “심각한 내정간섭에 대해 중국은 단호한 태도를 보이겠다”며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또 화 대변인은 “홍콩이 혼란에 빠져 있는 가운데 지극히 악질적인 행위를 일삼은 비영리단체(NGO)에 제재를 가하기로 결정했다”며 홍콩의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편을 들은 일부 단체에 대한 중국 당국의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가 지목한 NGO는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휴먼라이트워치’ 등 5개 단체다. 화 대변인은 “이들 NGO는 반(反) 중국 세력을 지지하며 극단적인 폭력 범죄 행위를 부추긴 데다가 ‘홍콩 독립’이라는 분열 활동을 선동, 홍콩을 혼란으로 몰아넣은 무거운 책임을 지고 있다”며 일련의 ‘홍콩 사태’의 책임을 미국 측에 전가했다.

이어서 화 대변인은 “미국에 대해 앞으로 상황에 따라 필요한 조치들을 취할 것이며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지키며 중국의 주권과 발전, 이익을 지키겠다”며 미국을 비난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