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주의적 페미니즘'에 대항하는 보수우파 여성인권단체 ‘바른인권여성연합’ 출범
'사회주의적 페미니즘'에 대항하는 보수우파 여성인권단체 ‘바른인권여성연합’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녀 평화' 모색...2일 ‘인헌고 사태를 통해서 본 성평화 교육의 필요성’ 포럼 개최

올바른 여성 인권과 남녀 간 공생과 화합의 길을 모색하는 보수우파 여성인권단체가 출범했다. 남성과 여성을 편 가르고 대립·갈등하게 만들어 궁극적으로는 가정과 사회, 국가의 해체를 꾀하는 사회주의적 페미니즘에 대항하기 위해서다.

바른인권여성연합은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인헌고 사태를 통해서 본 성평화 교육의 필요성’을 주제로 창립 기념 포럼을 개최했다.

바른인권여성연합 이봉화 상임대표는 “대한민국에서 여성운동은 인권 운동을 바탕으로 사회 전반에 여성과 남성의 평등한 참여를 도모하고,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여성의 삶을 구현하는데 큰 역할을 했으나 최근 우리 사회는 권력을 가진 집단 이기심이 개인의 자유로운 권리를 침해하고, 성별과 세대를 하나로 묶는 토대인 건강한 가정 공동체가 쇠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인권운동은 가족을 와해하고 가정을 불안하게 하는 새로운 권력으로 등장하고 있으며 여성운동 또한 남성과 여성을 동반자 관계가 아닌 대립과 분열로 이끌고 있다”며 “바른인권여성연합은 여성이 바로 서야 가정이 바로서고 나라가 바로 선다는 소명의식을 가지고 개인의 보편적 인권신장을 바탕으로 가정과 사회에 여성의 정당한 권리행사와 동시에 여성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사업을 발굴해 실행해 나가겠다”고 했다.

인헌고 학생 최인호 군과 김화랑 군은 전교조 교육이 지배하는 페미니즘 공교육의 실태를 증언했다.

인헌고 성평화 동아리 왈리 회장 최인호 회장은 “페미니즘은 공산주의적 계급론에 기반한 이데올로기로 학교에서는 남자와 여자를 구분하는 것만으로도 남녀평등을 훼손한다고 가르친다”며 “전교조의 페미니즘 교육은 학생들의 삶을 담보로 폭력적 이데올로기를 주입하는 것”이라고 했다.

인헌고 학생수호연합 김화랑 대표는 “페미니즘 동아리가 아니라 남녀 간 평화를 말하는 동아리를 만들면 학교에서 공식 동아리 인정을 취소 받고 교사들뿐만 아니라 학생들로부터 집단적 린치를 당한다”며 “이것이야말로 사상주입, 사상독재”라고 했다.

한국성평화연대 이명준 대표는 “인헌고에서 반성 없이 지속되는 사상주입에 대해 이제는 그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최인호 군과 김화랑 군을 중심으로 교내 정신적, 의식적, 정치적, 사상적, 이념적, 철학적 모든 영역을 정치교사로부터 수호해야 한다는 의미로 학생수호연합을 조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페미니즘이 말하는 성평등은 남성성과 여성성을 부정하며 남성과 여성을 포용의 대상, 화합의 대상이 아니라 수탈의 대상, 투쟁의 대상으로 규정한다”며 “이는 인류를 파멸로 이끄는 퇴행적이고 폭력적인 이데올로기”라고 비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