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기현 하명수사 의혹' 황운하, 지방선거 전 與송철호 만나 선거논의한 정황 수사
검찰, '김기현 하명수사 의혹' 황운하, 지방선거 전 與송철호 만나 선거논의한 정황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황운하, 대전청장 부임 한 달 만에 송철호 만났다...'검찰개혁' 얘기했다고 하지만 檢은 선거개입 사전 기획수사 의심
청와대와 경찰 등이 조작한 혐의를 받아 울산시장 선거에서 떨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우)과 문재인 대통령의 절친인 송철호 울산시장(좌), 당시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수사에 나섰던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가운데).
청와대와 경찰 등이 조작한 혐의를 받아 울산시장 선거에서 떨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우)과 문재인 대통령의 절친인 송철호 울산시장(좌), 당시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수사에 나섰던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가운데).

검찰이 ‘김기현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부임 한 달 만인 2017년 9월 송철호 현 울산시장을 만나 지방선거 관련 대화가 오간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인권 변호사 시절 동료인 ’절친’ 인사로,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문화일보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 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울산지방경찰청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적극적으로 수집한 뒤 청와대에 전달한 정황을 확보했다. 검찰은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가 시작되기 전이자 지방선거 준비가 한창이던 2017년 9월 송 시장을 만났다는 정황도 포착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경찰청은 지방선거 논의가 한창이던 지난해 3월16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부속실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 비서실장 등 측근들이 지역 업체들과 유착돼 이권을 밀어주기 위해 대형건설사 등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확인한다는 명분이었다. 압수수색 돌입일은 김 전 시장이 한국당 울산시장 후보로 공천받은 날이었다. 선거 결과 송철호 민주당 후보(53.66%)가 선거여론조사 초기에는 앞섰던 김 전 시장(38.82%)을 누르고 당선됐다.

검찰은 이 만남에서 김 전 시장에 대한 ‘기획 수사’ 논의가 나왔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내년 4월13일 총선에 나서기 위해 명예퇴진을 하려다 불가 통보를 받은 황 청장은 “분통이 터진다”는 심정을 최근 내비쳤지만 이같은 모임이 있었다는 점을 부인하지는 않고 있다. ‘검찰개혁’에 대한 뜻을 전했다는 것이다. 다만 검찰은 울산경찰청 직원들을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 청장이 부임 직후 김 전 시장에 대한 첩보 파악을 지시한 것으로 파악했다. 선거 개입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김 전 시장은 이날 오전 “울산시장 선거 무효 소송을 제기하겠다”며 “경찰과 청와대가 총출동해 선거에 개입하고 후보자 김기현에게 허위조작 범죄혐의를 덮어씌웠다”고 주장했다. 경찰과 청와대가 서로 야합해 김 전 시장의 허위 혐의를 만들었다는 의혹에, 경찰청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 “청와대가 먼저 궁금해서 아마 물었던 것 같다. 정리해서 내용을 보고한 걸로 안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창성동 특감반원들은 울산시장 첩보 문건 수사 진행과는 일절 관련이 없다”며 “‘당시 직제상 없는 일을 했다’든지 혹은 ‘비서관의 별동대였다’든지 하는 등의 억측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 부인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