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경찰 또 다시 충돌...“보아라, 이것이 바로 民意” 38만명 운집
홍콩 시위대-경찰 또 다시 충돌...“보아라, 이것이 바로 民意” 38만명 운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지난 11월24일 홍콩 구의회 선거 이후 맞는 첫 주말, 11월30일부터 이틀 연속 ’대규모 집회’
홍콩 시위대, 벽돌과 화염병 경찰 측에 던져...홍콩 경찰, 11월19일 이후 처음으로 최루탄 발사로 대응
시위대-경찰 간 충돌에 지난 11월 상황 재현 우려 높아져
'홍콩인권법 감사 집회' 벌이는 홍콩 시위대 (홍콩 로이터=연합뉴스) 홍콩 시위대가 28일 에든버러 광장에 모여 미국 국기인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
‘홍콩인권법 감사 집회’를 개최한 홍콩 시위대가 지난 11월28일 에든버러 광장에 모여 미국 국기인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24일 홍콩 구의회 선거 후 맞는 첫 주말, 홍콩에서는 지난 11월30일과 어제(1일) 이틀에 걸쳐 또 다시 대규모 집회가 연이어 열렸다. 지난 11월19일 이후 모습을 감췄던 최루탄이 다시 등장하는 등, ‘홍콩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민 측과 홍콩 경찰 측이 충돌하며 1주일 간의 ‘휴전’도 끝났다.

홍콩 구의회 선거에서 민주파 진영이 압승을 거둠에 따라 탄력을 받은 반중(反中) 성향 시민들은 ’5대(大) 요구사항’의 관철되지 않는 상황에 항의하며 홍콩 중심부 공원과 가우룽(九龍) 반도 번화가 일대에 집회를 열었다.

‘홍콩 민주화’ 시위대가 요구하는 ‘5대 요구사항’이란 ▲홍콩 범죄인 인도법안의 완전한 철회 ▲홍콩 시위대에 대한 폭도 지정 철회 ▲홍콩 경찰의 시위대 무력진압에 대한 정식 사과 및 독립적 조사위원회 설치 ▲체포된 시위대에 대한 전면 석방 ▲홍콩 행정장관 직선제 및 홍콩 입법회 보통·평등선거 시행을 말한다. 이 가운데 수용된 것은 ▲홍콩 범죄인 인도법안의 완전한 철회에 불과하다.

홍콩 중심부에 위치한 공원에는 홍콩 경찰 측 추산 3800명의 시민이 모여 ‘미국 홍콩인권법 통과 감사집회’를 열었다. 지난 11월28일에 이어 두 번째 ‘감사집회’다. 집회 현장에 모인 시민들 가운데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가면을 쓴 이도 있었고 미국 국기를 손에 든 이들도 적지 않았다. 이들은 미국 국가를 제창한 후 홍콩 주재 미국 총영사관으로 행진했다. 총영사관 앞에 도착한집회 참가 시민들은 “중국 정부에 저항, 홍콩에 자유” 등의 구호를 외쳤다.

한편 가우룽 반도 번화가에는 주최 측 추산 38만명의 시민이 운집했다. 도로를 메운 시민들은 행진하는 가운데 “보아라, 이것이 바로 민의(民意)다”, “폭력배와 진배없는 경찰은 물러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폭력적인 시위 진압 작전을 벌여온 홍콩 경찰에 대한 반감을 강하게 드러냈다. 일부 시민들은 홍콩 경찰을 향해 벽돌과 화염병을 집어 던졌고, 일부 집회 참가자가 사전에 신고된 집회 장소에서 벗어나자 홍콩 경찰 측은 최루탄으로 대응했다.

이날 홍콩 시내 곳곳에서 열린 집회에서 최소 2명의 시민이 홍콩 경찰 측에 체포돼 연행됐다.

이처럼 ‘홍콩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대와 홍콩 경찰이 다시 충돌함으로써 지난 11월에 벌어졌던 상황이 재연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집회에 참가한 한 여성은 “앞으로 (시위가 어떻게 전개될지는) 홍콩 정부의 대응에 달렸다”며 “홍콩 행정장관 선출에 보통선거 도입만이 (현 사태의)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현재 홍콩 행정부의 최고 수반인 ‘홍콩특별행정구 행정장관’(略. ‘홍콩 행정장관’)은 홍콩 기본법에 근거, 간선제 방식을 통해 홍콩 선거위원회에서 선출되며 중화인민공화국 중앙인민정부(국무원)가 임명한다. 행정장관의 임기는 5년이며 최대 1회 연임이 가능하다.

홍콩이공대를 최후의 보루로 농성에 들어간 시위대를 대상으로 지난 11월18일에서 11월19일에 걸쳐 홍콩 경찰 측이 감행한 대대적인 진압 작전으로 600명 이상의 사위 참가자 및 대학생들이 연행됐다. 이 과정에서 홍콩 경찰 측은 최루탄뿐만 아니라 고무탄, 실탄이 사용됐고 살수차와 장갑차까지 동원돼 ‘과도한 진압 방식’에 대한 우려가 국제적으로 확산된 바 있다.

지난 11월15일 이후 홍콩이공대를 포위해 봉쇄 작전을 펼쳐온 홍콩 경찰은 지난 11월29일 봉쇄를 해제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