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소비자물가 0.2%↑…4개월만에 상승 전환
11월 소비자물가 0.2%↑…4개월만에 상승 전환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2.02 11:55:35
  • 최종수정 2019.12.02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개월 연속 1% 밑돌아...1965년 이후 역대 최장
사진: 연합뉴스 제공

11월 소비자물가가 0.2% 오르면서 4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소비자물가는 지난 1월(0.8%) 이후 11개월 연속 1%를 밑돌아 1965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최장 기록을 보이고 있다.

2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1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7로 전년동월대비 0.2% 올랐다. 소비자물가는 8월(0.0%), 9월(-0.4%), 10월(0.0%) 정체하다 이번달에 상승했다.

그러나 근원물가 상승률은 낮은 수준이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따른 물가 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한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0.6% 상승하는 데 그쳤다. 이는 20년 만에 최저인 지난 9월(0.6%)과 같은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년 전보다 0.5% 상승하는 데 그쳤다. 역시 9월과 같은 수준으로, 이전 최저 기록은 1999년 12월 0.1%였다.

통계청은 근원물가가 낮은 추세를 보이는 데 대해 무상교육과 무상급식 등 교육·보건 부문 정부 정책과 집세 및 가전제품 등 내구재 가격의 상승률 둔화를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품목 성질별로는 농·축·수산물이 작년 동월보다 2.7% 하락해 전체 물가를 0.21%포인트 끌어내렸고, 전기·수도·가스와 서비스 물가는 각각 1.5%, 0.7%씩 상승했다. 공공서비스(-0.9%)와 집세(-0.2%)는 떨어졌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