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靑특감반' 출신 수사관 사망에 "야, 백원우 니들 죄 받는다...니가 시키지 않았냐"
김태우, '靑특감반' 출신 수사관 사망에 "야, 백원우 니들 죄 받는다...니가 시키지 않았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원우 당신은 죽을 때까지 이 직원을 기억해라...진작에 책임졌으면 이런 일 생겼겠냐"
"어쩐지 어제 직원들이 보고 싶었다. 걱정도 됐다...이 정부를 용서할 수가 없다"
[사진-유튜브 '김태우tv' 캡처]
[사진-유튜브 '김태우tv' 캡처]

검찰의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수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던 전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백원우 청와대 전 민정비서관을 지목하며 "당신, 죽을 때까지 이 직원 기억하라. 네가 시켰을 거 아니냐"고 분노를 쏟아냈다.

김태우 전 수사관은 2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태우TV'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김 전 수사관은 백 전 비서관을 향해 "야, 백원우 니들 죄 받는다"며 "니들 이 기억 평생 남을 것이다. 니들이 사람이라면 이거 영원히 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전 수사관은 "이 직원이 얼마나 열심히 일을 했냐"라며 "입술이 터지고 잠도 몇 시간 못 자고 어떻게든 정보 한 건이라도 구해서 보고하려고 노력했다. 사람을 도구로 쓰지 말라"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백원우 당신은 죽을 때까지 이 직원을 기억해야 한다"며 "진작에 책임졌으면 이런 일 생겼겠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정말 양심이 찔리는 거, 미안한 거 없어? 당신이 진작에 인정하고 발뺌 안 했으면 안 죽었을 거 아니야"라고 원통한 심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백원우, 이광철(청와대 민정비서관) 니들 사람이면 죽을 때까지 이 직원 잊으면 안된다"면서 "지금이라도 잘못한 거 다 불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김 전 수사관은 한숨을 쉬면서 "어쩐지 어제 직원들이 보고 싶었다. 걱정도 됐다"면서 "어제 서거한 직원은 참고인일 뿐이고 처벌 대상이 아니다. 그런데 아무런 죄도 없는 사람이 왜 죽어 나가야 되는 것이냐. 이 정부를 용서할 수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김 전 수사관은 해당 영상을 통해 "고인된 검찰 수사관은 저와 친했다"면서 "친한 형동생 사이였고 이번 정부 특감반에서 근무할 때 바로 옆 사무실에서 근무했다. 나이가 저보다 몇살 많아서 형이라고 불렀다"고 회상했다.

그는 영상을 마무리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