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靑비선특감반' 출신 검찰수사관, 檢조사 앞두고 숨진 채 발견...'김기현 하명수사 의혹'등 연루
'백원우 靑비선특감반' 출신 검찰수사관, 檢조사 앞두고 숨진 채 발견...'김기현 하명수사 의혹'등 연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비선 특감반' 활동한 검찰 수사관 백모씨 사망
'백원우 특감반' 불법활동 수사 관련해 검찰에 참고인 출석 앞두고 갑자기 숨진 채 발견
백원우 비선 특감반 근무시 울산 직접 내려가 '김기현 울산시장 수사' 챙긴 두 명 중 한 명
최근 '조국 가족펀드' 연루된 주요 참고인도 극단적 선택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백 수사관 사망 둘러싸고 "석연치 않다" 의혹 제기 잇따라
문재인 대통령(좌)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우).
문재인 대통령(좌)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우).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청와대 근무 시절 비공식적으로 운영한 소위 '백원우 특감반'에서 특감반원(행정관급)으로 근무한 뒤 검찰에 복귀한 수사관 백모 씨가 검찰의 조사를 앞두고 돌연 숨진 채 발견됐다.

1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백 수사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면서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메모가 남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백 수사관은 '백원우 특감반'의 불법 혐의와 관련해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전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현 검찰 수사관)이 오늘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며 “고인은 오랫동안 공무원으로 봉직하면서 강한 책임감을 바탕으로 성실하게 근무해오신 분으로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백 수사관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지방경찰청이 청와대 지시를 받아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조작된 혐의를 수사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백원우 특감반'에 근무하면서는 울산 현지에까지 가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를 점검했다고 한다. 백원우 특감반 근무 이후엔 청와대를 떠나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에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원우 특감반’은 민정수석실 산하이긴 하지만 반(反)부패비서관 산하 특별감찰반과는 별도의 비공식 조직으로 민심 동향파악이나 대통령 친인척 및 주변 인사 관리 업무를 맡도록 돼 있다. 백원우 특감반이 김 전 시장 등에 대한 비위 첩보에 관여하는 행위는 불법행위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이날 숨진 백 수사관과 연관된 하명수사 의혹과 조국 게이트,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비리 감찰 무마 의혹 등 다수 의혹에 연관돼있다. 정치권과 법조계 등에선 민정실이 받는 상당수 의혹이 다른 여권 인사들에까지 번질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조국 사태나 하명수사 의혹 등이 ‘정권 게이트’로 까지 연루될 가능성이 있다는 말까지 나온다.

백 수사관의 사망 소식을 다룬 포털 뉴스의 댓글에서는 다수 네티즌이 의혹을 제기했다. “와 또 자살당했네. 이게 민주주의 정권이냐” “문재앙 2킬째다. 다 죽이고 다니네” “국정조사해야하는 이유가 분명해졌다. 민식이법도 자한당에 뒤집어씌우고 이재정이 다 늙은 여우 게거품 물 때 알아봤다” “수사 압박 들어오니 다 죽여버리는구나” 등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관련자 여러분 살고 싶으신가요? 일단 다 불고 자진해서 구속되시는 걸 추천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앞선 지난달 29일에도 조국 가족펀드인 ‘상상인’ 운용에 연루된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던 사건 조사인이 경기 안양시 동안구 소재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네티즌 등이 ‘2킬’ ‘다 죽이는구나’ 등을 언급한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친노(親盧), 친문(親文)계 핵심 일원인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직속 별동대’였던 청와대 직원은 2명이다. 이날 백 수사관이 사망해, 김 전 시장 관련 경찰 수사 진행상황을 직접 챙겼다는 의혹을 받는 별동대 일원은 1명만 남게 됐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