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권 국정농단-부패에 잇달아 수사 칼날 들이대는 윤석열 검찰총장 행보 눈길
文정권 국정농단-부패에 잇달아 수사 칼날 들이대는 윤석열 검찰총장 행보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일가 수사, 유재수 구속, 백원우 수사 등 과감한 수사로 주목
법조계 인사" 尹총장은 검찰총장 그만 두기 전에 '적폐수사'에 대한 피를 씻으려고 한다"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석열 검찰총장(59·사법연수원 23기)이 정의와 촛불로 포장된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을 잇달아 과감하게 파헤쳐 눈길을 끌고 있다. 현 정권 출범 후 파격적으로 서울중앙지검장에 발탁돼 박근혜 이명박 정부에 대한 소위 '적폐수사'를 주도한 그는 지난 6월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소위 ‘검찰개혁’의 적임자로 선정되며 검찰총장에 임명됐다. 그러나 현 정권의 기대와 달리 현 핵심 인사들의 비리·부패에 대해 원칙에 입각해 과감히 수사의 칼날을 들이대면서 문재인 정권과 각을 세우는 모습이다.

지난 2017년 윤 총장은 소위 ‘적폐수사’를 벌이며 박근혜(67) 전 대통령을 비롯해 전 정권 인사들을 대거 구속시켰다. 수사 과정에서 무리수도 적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그는 상당수 우파 성향 국민으로부터 ‘정치 검사’라는 비판도 받았다.

그랬던 그가 여권(與圈)의 차기 대선 구도의 강력한 후보로 꼽혔던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 일가(一家)의 범죄 혐의를 수사했다. 가족 단위로 저질러진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불법 투자·증거인멸 등이 그것이다. 그 결과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57)씨와 동생 조권(52)씨 그리고 5촌 조카 조범동(37)씨 모두 구속됐다. 조 전 장관은 구속 일보직전이다. 여권의 대선 구상에 심각한 균열이 생겼다.

윤 총장은 대표적인 친문(친 문재인)계 유재수(54)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도 구속시켰다. 유 전 부시장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수행비서를 하면서 당시 비서실장·민정수석이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런 그는 지난 2017년경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직의 영향력을 행사해 관련 업체들의 편의를 봐주는 대신 청탁성 향응과 금품을 제공받았다. 당시 그의 비위 혐의를 조사하던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 혹은 그 윗선에 의해 무마됐다. 그가 여권의 비호를 받을 만큼 청와대 핵심 인사라는 얘기다.

윤 총장은 이제 그 칼끝을 ‘울산시장 선거 공작’으로 향하고 있다. 지난해 6월 13일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하달하고 ‘표적수사’를 종용한 사건이다. 김 전 시장은 선거 전 여론조사에서 경쟁자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후보보다 15% 포인트 앞섰지만 경찰의 수사 이후 격차가 좁혀진 끝에 낙마했다. 경찰은 선거가 끝나고 9개월 후 김 전 시장에 대한 혐의를 무혐의로 처리했다.

이 같은 지시를 한 인물은 백원우(53)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알려졌다. 또한 백 전 비서관이 청와대 내에서 비밀리에 움직이는 별도의 ‘특감반’을 운영하며 별도의 사무실에서 정치적 사안을 주로 다룬 사실도 밝혀졌다. 윤 총장은 울산지검에서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하라고 지시한 뒤 현재 수사를 전개하고 있다. 한때 윤 총장의 ‘파트너’였던 백 전 비서관은 이제 조사를 받는 처지가 됐다.

한 법조계 인사는 “윤석열은 검찰총장을 그만두기 전에 소위 '적폐수사'에 대한 피를 씻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원칙주의자로 알려져 검찰 수사에 정권을 가리지 않는다는 일반론보다 윤 총장의 거침없는 행보를 이해할 수 있게 만드는 대목 중 하나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