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009년 이후 최저인 2.0%로 낮춰...여섯 차례나 하향조정
韓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009년 이후 최저인 2.0%로 낮춰...여섯 차례나 하향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월에 올해 전망치를 2.9% 예상한 이후 총 6차례 낮춰...1%대 추락 위험도
이주열 "국내 경기 내년 중반부터 완만하게 개선될 것" 낙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0%로 또다시 낮췄다. 지난 7월 전망한 전망치보다 0.2%포인트 낮춘 수치이자,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6번째 끌어내린 수치다. 이미 일각에선 한국의 올해 성장률이 1%대로 추락할 것이란 진단도 나오고 있어 저성장 늪에 빠져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은 29일 올해와 내년 한국 경제 성장률을 각각 2.0%, 2.3%로 전망하고, 기준금리는 예상대로 현행 1.25%로 동결했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 2.0%가 현실화될 경우 이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0.8%) 이후 1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2.0%를 밑돈 건 2009년을 포함해 단 4번 밖에 없다.

한은은 지난해 1월에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9%로 전망한 이후 지난해 7월(2.8%)부터 이달(2.0%)까지 총 6차례 끌어내렸다. 한은은 지난해 1월(2.9%), 7월(2.8%), 10월(2.7%)에 이어 올해 1월(2.6%), 4월(2.5%), 7월(2.2%), 11월(2.0%) 6차례에 걸쳐 총 0.9%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앞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국제통화기금(IMF), 한국개발연구원(KDI) 등 국내외 주요 기관도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2.0%로 예측한 바 있다. 일부 글로벌 투자은행(IB) 사이에선 1%대로 추락할 것이란 진단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내년에 경제가 완만하게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그는 "국내 경기 흐름은 현재 바닥을 다져나가는 모습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앞으로 다소간의 등락은 있을 수 있으나 현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움직임을 보이다가 내년 중반부터는 글로벌 불확실성이 완화하고 IT 업황 개선 등에 수출과 설비투자가 완만하게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내년 전망치가 잠재성장률에 미치지 못한다는 점에서 보면 우리 경제 성장 모멘텀이 강하다고 볼 수는 없겠다"면서도 "미중 무역분쟁이 완화하면 불확실성이 줄면서 투자 증대를 기대할 수 있겠고 글로벌 교역이 확대될 것이며, 궁극적으로는 우리나라 수출 회복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