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 끝판왕"...'연애의 맛3' 정준♥김유지, 깜짝 결혼식 이은 진한 수영장 키스
"달달 끝판왕"...'연애의 맛3' 정준♥김유지, 깜짝 결혼식 이은 진한 수영장 키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생 같이 있고 싶다. 난 진짜"...정준의 진심 고백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준과 여자친구 김유지가 '달달 커플'의 끝판왕을 보여줬다. 두 사람은 방송인지, 실제인지 알 수 없는 리얼한 스킨십으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3'에서는 '만난지 30일 기념 여행'을 떠난 정준과 김유지의 모습이 공개됐다.

강원도 홍천으로 여행을 떠난 두 사람. 김유지는 만난 지 30일을 기념해 깜짝 서프라이즈를 준비했다. 첫 번째 선물은 도시락이었다. 정준은 "진짜 감동이다"면서 "남자한테 도시락 싸주면 안 된다. 그럼 결혼하자고 한다"면서 웃어 보였다.

숙소로 이동한 김유지는 하얀 드레스를 입고 정준을 기다렸다. 정준은 김유지의 아름다운 모습에 "천사야"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행복에 겨운 듯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정준과 김유지는 이어 수영장에서 달콤한 데이트를 즐겼다. 정준은 "평생 같이 있고 싶다. 난 진짜다"라며 진심을 고백했고, 김유지의 마음 역시 다르지 않았다. 오묘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던 정준과 김유지는 수영장 안에서 진한 입맞춤을 나눴다.

사랑을 시작한 지 30일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정준과 김유지의 애정과 신뢰는 3년을 만난 커플보다 단단해 보였다. 앞으로 펼쳐질 두 사람의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