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윤석열 검찰의 마지막 기회, 비상한 각오로 국정농단 몸통 수사하라...靑압수수색이 그 신호탄 될 것"
김진태 "윤석열 검찰의 마지막 기회, 비상한 각오로 국정농단 몸통 수사하라...靑압수수색이 그 신호탄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前울산시장에 대한 '靑하명수사' 의혹 언급..."공수처 생기면 이런 사건은 수사할 수도 없어"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강원 춘천·재선)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 문재인 정권을 둘러싸고 있는 사실상 '국정농단 게이트'에 대해 "검찰은 비상한 각오로 국정농단의 몸통을 수사하라"며 "청와대 압수수색이 그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석열 검찰에게 주어진 마지막 기회일 수도 있다. 공수처가 생기면 이런 사건은 수사할 수도 없다. 공수처가 생기는 날부터 모든 권력형 비리 수사는 폐업"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김 의원은 "유재수가 결국 구속됐다. 금융위 국장시절 뇌물혐의가 있었는데 오히려 더 승승장구했다"며 "청와대에서 감찰을 중단한 건 조국 민정수석이었지만, 그러고도 더 잘나가게 한 건 민정수석의 힘만으론 어렵다. 유재수가 노무현 정부 청와대 부속실에서 '재인이형'이라고 불렀다는 그분이 아니고선 말이다"라고 했다.

또 "김기현 울산시장 사건은 더 심각하다. 청와대에서 야당후보에 대한 첩보자료를 내려보내 울산 경찰청에서 하명수사한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압수수색하기 전에 청와대에 사전보고까지 했다고 한다. 청와대가 수사지휘 기관인가? 송철호 현 울산시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30년 절친이다. 조국은 송 시장의 후원회장을 맡았었다. 왜 이토록 집요하게 수사에 매달렸는지 짐작된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들이 총선에서 열린우리당을 압도적으로 지지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발언했다가 공무원의 선거중립 위반으로 국회에서 탄핵됐었다"며 "문 대통령의 이번 선거개입에 비하면 애교수준이다. 이번 사건은 야당 후보들을 낙선시키기 위해 누명을 씌워 표적수사한 것이다. 선거법상 공무원의 선거관여, 직권남용, 무고에 해당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