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후송' 황교안 대표, 의식 찾은 뒤 계속 "단식장 다시 가겠다"...부인 "그러다 진짜 죽어요" 눈물
'긴급 후송' 황교안 대표, 의식 찾은 뒤 계속 "단식장 다시 가겠다"...부인 "그러다 진짜 죽어요" 눈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黃, 비서실장 김도읍 알아보고 오전 이어 오후에도 어눌한 말투로 "단식 계속 해야한다"고 의지 표명
한국당 "의지 너무 강해 말리기 쉽지 않아, 단식 재개여부는 지켜봐야"
부인 최지영 여사, 정미경 신보라 최고위원 후속 동조단식에도 "절대 안 된다. 사람 다 버리더라" 만류
신촌 세브란스병원, 黃 건강상태 브리핑 오전 예정했다 취소...VIP병실 특혜설은 '사실무근'
여권발(發) 검찰장악법, 선거법 일방개정 저지투쟁차 단식을 8일째 이어오던 11월27일 밤 의식을 잃어 긴급 후송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새벽 의식을 되찾은 데 이어, "단식을 계속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여권발(發) 검찰장악법, 선거법 일방개정 저지투쟁차 단식을 8일째 이어오던 전날(27일) 밤 의식을 잃어 긴급 후송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새벽 의식을 되찾은 데 이어, "단식을 계속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치료 중인 황 대표는 그를 곁에서 살피고 있는 부인 최지영 여사에게 이날 오전 "단식장으로 다시 가겠다"고 말했다고 측근들이 전했다. 황 대표는 전해질 저하 등으로 전날 밤 11시3분쯤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최지영 여사 등이 수차례 불러도 대답하지 못하는 등 증세를 보여 구급차로 이송됐다가 1시간30여분 만에 의식을 되찾았다.

황 대표가 단식을 계속하겠다고 고집하자 최 여사는 "그러다 진짜 죽는다"며 아들과 함께 말리는 상황이라고 당대표 비서실장인 김도읍 의원이 연합뉴스 등에 전했다. 강석호 의원은 "황 대표가 단식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표시하고 있다"며 "워낙 대표 본인의 의지가 현재 강해서 (단식을 중단하는 것이) 쉽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황 대표의 상태를 지켜봐 온 최 여사는 한국당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이 동조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하자 "절대 안 된다. 사람 다 버리더라"며 만류했다고 한다.

김도읍 의원은 "황 대표가 단식을 재개할지 어떨지 지금으로선 얘기하기 이르다"며 "아직 판단력이 흐릴 수 있기 때문에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오후 들어서는 간단한 의사 표현을 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을 조금씩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 황 대표는 '단식을 계속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을 알아보고 어눌한 말투로 "단식을 계속해야 한다"고 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세브란스 병원 측은 이날 오전 황 대표의 건강 상태를 언론에 알릴 예정이었다가 취소했다. 수술이 필요한 단계는 아니기때문에, 주치의가 빡빡한 진료일정을 미루고 별도 브리핑할 만한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측은 전날 밤 황 대표가 입원 초기 VIP병실로 입실한 것은 당시 일반병실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이 전날 낮에 VIP병실을 예약했다는 루머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으며, 황 대표 측은 줄곧 일반병실을 원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황 대표는 이날 오후 1시쯤 일반병실로 옮겼다고 한다.

한편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은 황 대표가 사용하던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 몽골식 텐트에서 밤을 지새운 뒤 28일 오전부터 후속 동조단식에 들어갔다. 정 최고위원은 "지도부의 단식을 '우리가 황교안이다'라는 뜻으로 받아들여달라"고 말했다. 신보라 최고위원은 "황 대표의 강고한 의지를 봤을 때 건강을 회복하는 대로 어떻게든 텐트로 다시 오려 하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황 대표는 여야 합의 없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 국회 사법개혁특위 소관 법안들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의 철회를 요구하며 지난 20일부터 청와대 앞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