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재 대표 "문재인 탄핵-구속수사감 아닌가"...김기현 前울산시장 겨냥 '靑하명수사'에 직격탄
정규재 대표 "문재인 탄핵-구속수사감 아닌가"...김기현 前울산시장 겨냥 '靑하명수사'에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정규재 대표 "靑에서 혐의 조작해내고 조작해낸 혐의 가지고 판세 뒤집은 것...선거는 무효고 文 등 관련자 구속수사해야"
김기현 前 울산시장, 지난해 지방선거 공천받자마자 압수수색...檢 수사결과 '혐의없음' 결론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 (사진 = 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 (사진 = 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은 문재인 정권 청와대가 지난해 지방선거 직전 경찰에 김기현 전(前) 울산시장을 겨냥한 왜곡된 첩보를 내려보내 표적수사를 벌인 것과 관련해 "이 사건은 문재인 청와대가 조작한 것이라며 “문재인을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대표는 27일 펜앤드마이크 ‘정규재의 텐텐뉴스’ 방송에서 “황운하(당시 울산경찰청장)에게 청와대가 ‘김기현을 덮쳐서 조사를 하라’며 혐의를 조작해내고, 조작해낸 혐의를 가지고 (지난해) 판세를 뒤집은 것”이라며 “이는 울산시장 선거에서 송철호(문 대통령과 같은 부산지역 인권변호사 출신)를 당선시키기 위한 것이었다. 모든 관련자를 구속수사해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울산경찰청은 지방선거 논의가 한창이던 지난해 3월16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부속실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 비서실장 등 측근들이 지역 업체들과 유착돼 이권을 밀어주기 위해 대형건설사 등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확인한다는 명분이었다. 압수수색 돌입일은 김 전 시장이 한국당 울산시장 후보로 공천받은 날로 야권에선 ‘야당 후보 탄압’이라며 반발했다. 선거 결과 송철호 민주당 후보(53.66%)가 선거여론조사 초기에는 앞섰던 김 전 시장(38.82%)을 누르고 당선됐다.

정 대표는 “지금 나오는 얘기가 그게(김 전 시장에 대한 압수수색 등) 조작된 수사였다는 것이다. 청와대가 혐의를 조작해 황운하에게 수사를 시키고, 황운하는 대전경찰청장으로 있다가 이번에 4.15 총선에 출마한다”며 “(당시 울산시장이 된) 송철호의 후원회장이 바로 조국이다. 문재인 탄핵 사유다. 김 전 시장과 주변인들의 혐의는 검찰 수사 결과 근거없음으로 나왔다”고 했다. 조작된 혐의로 판세가 뒤집힌 당시 선거가 무효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박정희 독재 시절에도 이런 일은 없었다고 생각한다. 그 잔혹하다고 돼 있는 70년대 유신시절에도 이런 식의 파렴치한 범죄는 존재하지 않았다”며 “문재인이 그동안 조국을 그렇게 보호했던 이유가 다 드러난 것. 노무현, 문재인, 송철호가 그쪽 지역에서 소위 인권변호사 3인방이었다고 한다. 그 송철호를 당선시키기 위해 문재인이 조국을 송철호의 후원회장으로 내려다보내고, 판세를 뒤집기 위해 황운하를 시켜 김기현을 뒤집은 것”이라며 문 대통령에 대한 구속 수사와 탄핵을 재차 촉구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