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LPGA 2019시즌 최종전 우승...고진영, 2019시즌 주요 부문 싹쓸이
김세영, LPGA 2019시즌 최종전 우승...고진영, 2019시즌 주요 부문 싹쓸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영,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
韓 네번째 LPGA투어 통산 10승 달성...2019시즌 3승
고진영, 세계 랭킹, 올해의 선수, 상금, 평균 타수 등 주요 부문 1위 차지
김세영
김세영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김세영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천55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18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2위 찰리 헐(잉글랜드)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여자 골프 사상 가장 많은 우승 상금 150만달러(약 17억6천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올해 US오픈 총상금 규모는 550만달러로 이번 대회보다 많았지만, 우승 상금은 100만달러였다.

지난 5월 메디힐 챔피언십과 7월 마라톤 클래식 이후 약 4개월 만의 우승으로 올해에만 3승을 따낸 김세영은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신지애(11승)에 이어 한국 선수 네 번째로 LPGA 투어 통산 10승을 달성했다.

김세영은 우승 후 시상식에서 "올 시즌 전 목표가 3승을 하는 것이었는데 목표를 이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김세영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2019 시즌 LPGA 투어 15승을 합작했다.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한 시즌 한국 선수 통산 최다승 타이기록이다.

올해 LPGA 투어 32개 대회의 절반에 가까운 15승을 한국 선수들이 가져갔고 미국이 6승, 호주와 일본이 3승씩으로 그 뒤를 이었다.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4)은 11언더파 277타, 공동 11위로 이번 대회를 마치며 상금과 평균 타수 부문 1위를 확정했다. 이로써 고진영은 세계 랭킹, 올해의 선수,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 상금, 평균 타수 등 주요 부문 1위를 모두 차지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