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앞바다서 양식장 관리선 전복...5명 중 2명 실종-3명구조
군산 앞바다서 양식장 관리선 전복...5명 중 2명 실종-3명구조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1.25 10:32:32
  • 최종수정 2019.11.2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국적 2명, 내국인 1명 등 3명 구조...구조된 내국인 선원 1명은 의식없어
해경 나머지 선원 2명에 대한 수색 적업 벌이는 中
군산 앞바다서 발견된 김 채취선

전북 군산 해상에서 연락이 두절됐던 김 양식장 관리선이 전복된 채 발견됐다. 관리선에 타고 있던 선원 5명 중 2명이 실종되고 3명이 구조됐지만 구조된 선원 중 1명은 의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전북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군산시 옥도면 무녀도 인근 해상으로 작업을 나갔던 양식장 관리선이 입항하지 않았다는 신고가 전날 오후 11시 9분께 접수됐다.

이에 신고를 받은 해경은 경비함정 4척과 헬기 2대, 어선 1척 등을 동원해 수색에 나섰고, 이날 오전 7시 57분께 군산시 옥도면 비안도 남서쪽 7.4㎞ 해상에서 관리선을 발견하고 선원 3명을 구조했다.

당시 선원들은 뒤집힌 배 위에 올라타 구조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러시아 국적 선원은 2명은 의식과 호흡이 있는 상태로 구조됐으며, 내국인 선원 1명은 발견 당시부터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다고 해경은 전했다.

러시아 국적 선원들은 "물에 빠져 사망한 선원의 시신이 파도에 떠내려갈 것 같아서 배에 묶어뒀다"고 진술했다.

해당 양식장 관리선은 0.5t(60마력)에 불과한 무등록 소형 어선으로 선원 5명이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탑승자는 선장 A씨(49) 이외에 내국인 선원 B씨(51)와 C씨(70), 러시아인 선원 D씨(38)와 E씨(26) 등 으로 파악됐다.

양식장 관리선은 전날 오전 5시30분께 군산시 옥도면 무녀도에서 출항해 김 양식장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오후 6시까지는 양식장 주변에서 작업하는 게 목격됐으나 이후 연락이 끊겼다.

당시 이 양식장 주변에는 비가 내렸고, 서해안 일대에 풍랑특보가 내려지는 등 높은 파도가 일었다.

해경은 나머지 선원 2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